[기자의 눈] 유통업계 고질병 ‘가판’ 근절 방법은?

강소슬 기자 입력 : 2021.05.11 16:55 ㅣ 수정 : 2021.05.11 16:55

"갑의 위치인 유통업체가 솔선수범 해야"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

[뉴스투데이=강소슬 기자] 유통업계 ‘가짜판매(가판)’는 오랜 고질병이다. 가판이란 영업사원들이 실적을 위해 판매를 했다고 허위로 매출을 올린 뒤 물건을 받는 것을 말한다.

 

최근 2006년 롯데칠성음료의 영업사원으로 입사해 근무한 A씨의 유언장을 한 매체가 보도하며 대중들의 공분을 산 바 있다. 실적을 맞추라는 압박으로 가판을 해오다 빚만 4억7000만원을 지게 됐다. 여기에 대기업으로부터 보복까지 당해 억울하게 옥살이를 하고 있다는 것이 유언장의 주된 내용이다.

 

A씨의 주장을 바탕으로 가판을 했을 때 빛을 지게 되는 구조는 다음과 같다. 허위로 매출을 올리고 제품을 직접 떠안게 된 영업사원은 조금 더 저렴한 가격에 손해를 보고 무자료 도매시장으로 해당 제품을 유통한다. 

 

업계에서는 이를 ‘덤핑’ 혹은 ‘땡처리’라 말한다. 이게 장기간 지속되면 제품을 구매한 가격보다 저렴한 가격에 손해를 보고 팔아야 하니 영업사원의 빛은 늘어나게 된다. 

 

영업사원 A씨는 당시 가판이 문제라는 걸 알았지만, 버티다보면 관리직으로 갈 수 있을거라는 희망 때문에 멈출 수 없었다. 롯데칠성음료는 해당 사안에 대해 재판중인 상황이라 어떠한 질문에도 "답을 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가판과 같은 ‘불공정한 거래’로 가장 큰 타격을 받은 대표적인 기업은 남양유업이다. 지난 2013년 당시 남양유업 영업관리 소장이 대리점 사장에게 갑질하며, 물건을 밀어넣기 위해 폭언 하는 통화 내용이 공개되며 소비자들은 분노했다.

 

곧바로 남양유업 불매운동이 벌어졌고, 7년이 지난 현재에도 여전히 진행 중이다.  

 

이러한 불공정한 거래는 영업사원과 유통업체 모두 독이 될 수 밖에 없다. 가판을 하는 영업사원은 당장 매출을 부풀렸더라도 재고품을 떠안게 된다. 유통업체도 시장가격 교란의 주된 원인인 덤핑판매된 제품으로 인해 브랜드 가치는 물론 제품의 평판까지 떨어지게 된다.

 

국내 시장경제 감시기관인 공정거래위원회는 하도급·가맹·유통·대리점 등의 분야에서 서면실태조사를 고도화해 감시기능을 강화하겠다고 밝혔지만, 투명하게 거래를 전체적으로 들여다 보기 힘들다는 문제점이 있어 업계 시각은 회의적이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선 갑을관계에서 갑의 위치에 서있는 유통업체가 손설수범해 불공정한 과거의 방식을 뿌리 뽑아야 할 것으로 보인다. 

 

소탐대실, 유통업계 입장에서는 당장의 판매금액을 쫒다 불공정 거래 중심에 서게되는 것만으로도 브랜드 신뢰도가 크게 떨어진다. 가치소비를 중시하는 소비트렌드가 자리잡은 상황에서, 부정적으로 돌아선 소비자를 위해 출혈을 보며 제품을 할인한들 신뢰를 얻기 힘들기 때문이다.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