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B 속보 >>>
  • 네이버 블로그
  • 네이버 포스트
  • 빙글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유튜브
  • 이메일

굿잡뉴스Good jobs

[2021 채용분석(36)] 평균연봉 6500만원 CJ대한통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이끌 IT인재 모집

[뉴스투데이=염보연 기자] CJ대한통운은 CJ그룹의 물류 및 건설을 담당하는 계열사로, 최근 이커머스 전용 물류 통합관리 시스템 ‘이플렉스’(eFLEXs)를 운영하는 등 IT 연계 사업들을 추진하고 있다. 주요 사업은 포워딩&국제특송, 프로젝트 물류, 항만하역&운송, 택배, 계약물류 등이다. 금융감독원 전자 공시시스템에 공시된 2020년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직원 평균 연봉은 6500만 원이다. 국민연금 기반 연봉정보를 제공하는 크레딧잡에 의하면 2020년 입사자 평균연봉은 3612만 원이다. 입사자에는 경력직도 포함되므로 신입 초봉보다는 높을 수 있다. ■4월 24일까지 모집…선도 기술과 IT 핵심인재 모집 이번 채용은 신입·경력사원을 대상으로 Advanced Technology, IT 부문 핵심인재를 모집한다. 우선, Advanced Technology 부문에서 QA, 로봇 시스템 아키텍쳐, AI 비전 인식, 자동화 시스템 설계, 센터 최적화, N/W 최적화, 빅데이터, SCM컨설팅 분야를 모집한다. IT 부문에서 이커머시 시스템 전문가, Data 분석가(수요 예측), IoT 전문가, 설비 솔루션(개발/운영), N/W Architector, TMS 전문가, WMS 전문가, 수송 디지털 플랫폼 분야에서 모집한다. 채용 절차는 지원서접수→ 서류 전형→ 인서검사/1차 면접→ 2차 면접→ 채용 검진/평판 조회→ 입사를 거친다. 서류 접수 기간은 3월 25일부터 4월 24일까지다. CJ 그룹 채용 홈페이지에서 지원하면 된다. 자세한 내용은 해당 공고에서 확인할 수 있다. ■ 강신호 대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에 기반하는 운영 최적화 박차 가할 것“ CJ대한통운 강신호 대표이사는 “고성장, 고수익 사업으로의 선택과 집중을 통한 질적성장을 추구할 것”이라며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에 기반하는 운영 최적화와 첨단 기술의 현장 적용, 초격차 역량 확보와 차별화한 서비스 개발에도 박차를 가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CJ대한통운은 네이버와 협의해 물류 전문업체가 판매자 대신 주문 처리부터 포장, 배송까지 맡는 풀필먼트 물류센터 사업을 진행 중이다. 풀필먼트는 IT와 물류의 융합을 필수적으로 요구하는 사업이기도 하다. ■ CJ대한통운 관계자 “채용 분야 전문성이 가장 중요” CJ대한통운은 이번 채용을 통해 최고의 One-Stop Solution을 제공할 역량 있고 열정적인 인재를 찾고 있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경력, 기술 관련인 만큼 채용 과정에서 해당 분야에 대한 전문성을 가장 중요하게 볼 것”이라고 밝혔다. ■ 합격자 “기업 분석은 당연, 직무 중 겪을 수 있는 어려움까지 생각해봐야” 한 합격자는 “면접에는 직무에 대한 고민을 많이 하고 가야 한다. 기업 분석, 자기가 어떤 일을 할지는 당연하고, 거기에 어떤 능력이 필요한지, 커리어를 어떻게 쌓아나갈 수 있는지 어떤 어려움이 있을지, 누구와 부딪히게 될 것인지를 충분히 고민하고 가야 생각해보지 못한 질문에도 당황하지 않을 수 있다”라고 조언했다.

주요뉴스

땅 투기 논란에도 LH 임직원 고발 건수 '0'…"관리감독 느슨"

[뉴스투데이= 박기태 기자] 최근 2년새 공공기관 비위 임직원에 대한 징계건수가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최근 3기 신도시 투기 논란의 중심에 선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지난해 임직원 고발 건수가 '0'건이었다. 문재인 정부 후반기로 가면서 관리감독이 느슨해진 탓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는 338개 공기업·공공기관 임직원의 징계처분 현황을 전수 조사한 결과를 14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징계처분 건수는 2018년 1913건에서 지난해 1603건으로 16.2% 줄었다. 문재인 정부 출범 첫해인 2017년 1404건이던 징계 건수는 2018년 1900건으로 급증했지만, 집권 후반기에 접어든 3년차부터 줄어들어 2019년 1818건, 2020년 1613건으로 2년 연속 감소했다. 공공기관 중 공기업(시장·준시장형) 36곳은 지난해 징계 건수가 537건으로 2018년 771건보다 234건이나 줄었다. 이 기간 준정부기관(기금관리·위탁집행형) 96곳도 451건에서 422건으로, 기타공공기관 206곳은 691건에서 644건으로 감소했다. 공공기관을 통틀어 징계처분 건수 대비 고발 비중도 2018년 4.3%에서 지난해 2.5%로 낮아졌다. 이 중 공기업은 2018년 2.9%에서 지난해 0.9%로, 준정부기관은 6.7%에서 4.0%로, 기타공공기관은 4.3%에서 2.8%로 줄었다. 특히 LH는 지난해 임직원 고발 건수가 단 1건도 없었다. 지난해 가장 많은 징계처분이 발생한 공공기관은 한국철도공사(코레일, 96건)이었다. 이어 한국전력공사(한전, 91건), 코레일테크(53건), 한전KPS(48건), 한국보훈복지의료공단(48건), 한국수력원자력(37건), 서울대학교병원(35건), LH(34건), 국방과학연구소(33건), 강원랜드(31건) 등 순으로 조사됐다. 징계처분 이유로는 직무태만·회계 비위 등 성실의무위반이 전체의 66.3%(1063건)로 가장 많았다. 이밖에 성희롱·음주운전·괴롭힘 등을 포함한 품위유지위반은 21.8%(349건), 금전·향응수수 등 청렴의무위반 3.4%(54건), 지시사항 불이행 등 복종의무위반 2.6%(41건) 등 순이었다. 특히 징계처분은 발생했지만 단 1건도 고발하지 않은 공공기관은 2019년 208곳에서 지난해 227곳으로 9.1%(19곳)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227곳 가운데에는 최근 땅 투기 논란에 휩싸인 LH를 비롯해 코레일, 한전, 코레일테크, 한전KPS, 한국보훈복지의료공단, 국방과학연구소, 강원랜드, 한국가스기술공사 등이 포함됐다. CEO스코어 관계자는 "공공기관 비위 임직원에 대한 징계처분이 줄었다는 것은 그만큼 부정부패가 줄었다고 볼 수도 있지만, 정권 후반기로 갈수록 관리감독이 느슨해진 측면이 더 크다"고 짚었다.

사람들

1 / 4

뉴투 플러스

1 / 4

포토퍼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