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철의 직업군인이야기(78)] 성공하려면 항상 새로운 것을 제시하라(상)

김희철 칼럼니스트 입력 : 2020.11.15 14:55 ㅣ 수정 : 2020.12.03 09:30

성공의 비결 3가지, 자기일에 정통·미리 계획하고 행동·항상 새로운 것을 제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김희철 칼럼니스트] 성공한 인물들에게는 항상 훌륭한 스승과 탁월한 참모가 있었다. 그들의 조언과 질책이 있었기에 소수의 엘리트들이 역사를 바꿀 수 있었다. 많은 사람들에게 행복한 삶을 주면서 사회 발전을 이끌어낼 수 있었던 것이다.


직업군인도 마찬가지이다. 모시던 상관의 조언과 꾸지람이 더 훌륭한 후배를 양성하게 만든다. 기무사령관과 국회의원을 역임했던 송영근 장군(육사27기)은 부하 및 후배들에게 항상 다음과 같이 세가지를 강조했다. 첫째, 자기일에 정통하라. 둘째, 미리 계획하고 행동하라. 셋째, 항상 새로운 것을 제시하라.

 

▲ 사진을 인화하러 춘천시로 갔을 때 가족과 즐거운 시간을 보냈던 공지천 보트장과 항공촬영한 진지 앞에 사계청소로 형성된 불모지 모습 [사진제공=춘천시/국방홍보원]
 

■  연락이 두절된 작전장교의 행방은 춘천 공지천 뱃놀이… 


사단장 재임기간 중 가장 중요한 업무는 단연코 전투지휘검열로 사단장 재임기간 중에 딱 한번 계획되어 있고 사단장의 지휘역량과 성과를 평가받는 검열이다.


게다가 전투지휘검열 수검 준비와 병행해서 군단장의 방문이 계획되어 있어 작전참모 지침에 따라 부대 지휘성과를 설명하기 위해 주요 현장 사진을 위주로 꾸며진 새로운 방식의 보고서를 준비했다. 


당시 전방부대에는 진지공사가 한창이었고 각 연대로부터 구축한 진지, 새롭게 설치한 낙석 장애물, 화목으로 제작한 조명목, 전투준비 시간 단축을 위한 보조물과 기동로 개설 등의 사진들을 모아서 보고서에 붙였다. 


특히 진지 앞에 우거진 녹음을 제거하는 사계청소가 관심 사항이었다. 필자는 대성산 북쪽 방향에 편성된 진지 앞 사계청소 실태를 헬기를 타고 공중에서 사진을 찍었다. 그런데 사진 인화 설비가 없는 전방부대이다 보니 사진을 인화하려면 춘천시로 가야 했다.


토요일 아침에 필름을 들고 춘천을 가면서 가족과 같이 동행했다. 버스안에서 두손을 꼭잡은 가족과 결혼 후 모처럼 허가된(?) 여행을 떠나는 즐거운 시간이었다. 사진관에 필름을 맡기고 인화하는 동안에 점심을 먹고 공지천에서 뱃놀이도 즐겼다.


저녁 무렵 준비한 사진들을 들고 부대로 복귀했는데, 선배 작전장교들의 표정이 굳어 있었다.오후에 갑자기 보고서를 점검하겠다는 사단장(민찬기 소장, 육사16기)의 호출이 있었고 참모는 사진 준비를 확인하고 필자에게 연락해 빨리 복귀하라는 지시를 내렸으나 당시에 핸드폰도 없는 상황에서 연락할 방법이 없었다.


급해진 참모(김관진 중령, 육사28기)는 사진 자리에 박스만 그려 놓고 그대로 사단장에게 보고했다고 한다. 그 이야기를 들은 필자는 늦게 복귀한 것에 대해 질책을 받을 각오를 하고 초주검 상태가 되어 인화해 온 사진을 들고 참모실로 향했다. 


그런데 인접 장교들에게 호통을 치면서 화를 냈었다는 참모의 표정은 온데 간데 없고 그냥 사진들을 보면서 “잘 찍었네. 앵글도 좋고… 수고 했다. 내일 아침에 사진을 부착하여 제대로 된 보고서를 공관으로 넣어 드리자”라고 편안하게 필자를 대해주셨다.


손자가 “지식(智)이 있어야 전략을 수립할 수 있고, 신의(信)가 있어야 상벌을 공정히 할 수 있으며, 인애(仁)가 있어야 부하를 사랑할 수 있고, 용기(勇)가 있어야 싸울 수 있으며, 위엄(嚴)을 갖추어야 장수의 위치에 임할 수 있다”라고 병법에 제시한 장수의 덕목과 자질을 피부로 느끼는 순간이었다.(하편 계속)   

 


육군본부 정책실장(2011년 소장진급), 청와대 국가안보실 위기관리비서관(2013년 전역), 군인공제회 관리부문 부이사장(2014~‘17년), 현재 한국안보협업연구소장 

주요 저서 : 충북지역전사(우리문화사, 2000), 비겁한 평화는 없다(알에이치코리아, 2016)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