징역 8년 벌금 3억…'라임 부실펀드 판매' 前 신한금투 본부장, 2심도 중형

민경식 기자 입력 : 2021.06.09 16:51 ㅣ 수정 : 2021.06.09 16:51

서울고법 "펀드 부실 인지하고도 은폐 시도해 죄질 무거워"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
'라임 부실펀드 판매' 신한금투 전 본부장 2심도 징역 8년 선고 받아 [사진제공=연합뉴스]

 

[뉴스투데이=민경식 기자] 라임자산운용 사모펀드(이하 라임펀드)의 부실을 알리지 않고 판매를 계속한 혐의로 기소된 신한금융투자 전 임원이 1심에 이어 항소심에서도 중형을 피하지 못했다.

 

서울고등법원 형사6-3부(조은래·김용하·정총령 부장판사)는 9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사기 등 혐의로 기소된 임모 전 신한금융투자 PBS본부장에 대해 1심과 동일한 징역 8년과 벌금 3억원을 선고했다.

 

임 전 본부장은 항소심에서 보석으로 풀려났지만 이날 실형이 선고됨에 따라 법정에서 다시 구속됐다.

 

재판부는 1심과 마찬가지로 임 전 본부장의 혐의를 유죄로 판단하면서 "이 사건 범행은 금융기관 임직원으로서 청렴성을 훼손하고 건전한 질서를 해쳐 죄책이 무겁다"고 임 전 본부장을 책망했다.

 

또 "피고인이 펀드의 부실을 인지하고도 이를 은폐하고자 새로 가입하는 투자자들의 자금을 환매 대금으로 '돌려막기' 했다"며 "피고인은 라임의 펀드 운용에 따른 결과일 뿐이라며 이종필 전 라임 부사장 등에게 책임을 전가하고 반성하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임 전 본부장은 해외 펀드에서 부실이 발생한 사실을 인지했지만, 이를 알리지 않고 일반 투자자들에게 480억원 규모의 라임펀드 상품을 판매한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라임 무역펀드의 부실을 은폐하려고 수익이 발생하는 펀드 17개와 부실한 펀드 17개를 합치는 방식으로 펀드 구조를 변경해 멀쩡한 펀드에도 손해를 끼친 혐의도 받고 있다.

 

추가로 공소사실에는 한 상장사에 신한금융투자 자금 50억원을 투자하는 대가로 해당 회사로부터 1억6500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도 포함됐다.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