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욱 의원 “라임·옵티머스 특검 거부하는 자가 범인이다”

김덕엽 기자 입력 : 2020.10.28 22:21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국회 교육위원회 국민의힘 김병욱(경북 포항 남·울릉) 의원 [사진제공 = 연합뉴스]
 

[뉴스투데이=김덕엽 기자] 국회 교육위원회 국민의힘 김병욱(경북 포항 남·울릉) 의원이 28일 라임·옵티머스 사태와 관련 “특검을 거부하는 자, 그 자가 범인”이라고 주장했다.

김병욱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금 라임·옵티머스 게이트에 연루된 것으로 거론되는 자들은 하나같이 권력 실세”라며 “당시 청와대 정무수석과 여권 인사들이 거액을 받았고, 수사 검사들은 유흥 접대를 받은 권력형 비리를 마구잡이 학살 인사로 정권 손아귀의 포획된 검찰이 엄정하게 수사할 수 있겠냐”고 비판했다.

이어 “검찰 수사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고위 공직자가 범죄에 연루될 경우 독립된 특별 검사가 권력의 영향력에서 벗어나 공정히 수사와 기소를 담당하도록 하는 특검을 도입하여야 한다”면서 “청와대 수석과 여권 실세들, 거기에 수사 검사들까지 범죄에 연루된 권력형 게이트엔 특검 외에는 길이 없다”고 지적했다.

특히 “특검만이 라임 옵티머스 게이트의 실체를 파헤쳐 파렴치한 범죄자들을 처단하고 국민의 의혹을 해소할 수 있다. 라임 옵티머스 게이트에는 우리 당 소속 인사도 거론되고 있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2012년 11월에 야당 대통령 후보로서 내곡동 특검 연장을 요청하면서 ‘자신의 허물을 대하는 태도와 남의 허물을 대하는 태도가 너무 다르다’며 청와대를 공격한 바 이다”고 꼬집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 대해서도 “2016년 최순실 특검 도입을 앞두고, ‘정권은 검찰 수사에 가이드라인을 제시하지 말라’고 훈계한 사례가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명박 정부에선 스폰서 검사 특검, 디도스 특검, 내곡동 사저 부지 특검 등을 수용했고, 박근혜 정부에서 또한 최순실 특검이 실시되는 당시 야당인 민주당의 요구로 4번이나 특검이 실시됐다”며 “문재인 정부에선 ‘드루킹 불법 댓글 사건 특검’이 유일한 특검으로 친문의 핵심인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1심 재판에서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된 사례가 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청와대와 민주당이 드루킹 특검의 특검의 후폭풍이 재연될까 두려워 지금 라임·옵티머스 특검을 죽자고 반대하는 것 아닌지, 자신들의 과거를 한 번 되돌아 보고, 지금 즉시 특검을 수용하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