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오늘 라임사태 첫 제재심 열어…“최종확정 시기는 가늠하기 어려워”

이채원 기자 입력 : 2020.10.20 13:51 ㅣ 수정 : 2020.11.21 15:27

라임자산운용, ‘등록취소’ 제재 가해질 가능성 높아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이채원 기자] ‘라임 사태’에 대한 금융감독원의 첫 제재심의위원회가 20일 오후 2시부터 열린다. 금융감독원은 라임자산운용에 대한 제재 수위를 결정할 예정이다. 라임자산운용과 연관된 3곳, 라움자산운용·라쿤자산운용·포트코리아자산운용 에 대한 제재안도 마련할 방침이다.


금감원은 사전에 라임자산운용에 대해서 ‘등록 취소’와 ‘핵심 임원 해임 권고’ 등의 내용을 담은 사전통지문을 보낸 바 있다. 라임 연관 3곳에 대해서는 ‘영업정지’와 ‘임원정직’ 등이 사전 통보되었다.

 
금융감독원의 라임사태에 대한 첫 제재 심의위원회에서 라임자산운용에 대한 ‘등록취소’ 제재가 가해질 가능성이 높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즉 라임자산운용에 대해 ‘등록취소’의 제재가 가해질 가능성이 높다. ‘등록취소가 될 경우 라임자산운용의 남은 펀드는 ’웰브릿지자산운용‘(가교 운용사)로 넘어오게 되는데 라임의 환매 중단된 펀드 및 정상 펀드를 모두 넘겨받아 투자금을 회수 하는데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금감원 관계자는 “이번에 심의결과가 나와도 금융위원회와 증권선물위원회의의 절차를 또 거쳐야 하기 때문에 오늘 확정되는 것이 아니다”라고 언급, 오늘 금융위에서 나오는 제제안이 최종 제재 수위가 아니라는 것을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통상적인 사건이라면 검사가 종료된 후에 180일 정도 소요가 되어 제재가 들어가지만 현재 라임자산운용 사건은 이례적으로 그보다 오래 걸리고 있다”며 “따라서 최종확정이 언제쯤 나오게 될지 가늠하기가 어렵다”고 설명했다.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