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 부동산탐구] 서울 외곽 이름표 달았던 ‘수색증산뉴타운’ 로또 단지 변신 중

최천욱 기자 입력 : 2020.08.02 08:57 ㅣ 수정 : 2020.10.14 17:50

첫 분양단지 입주권 6억원↑…분양가 3.3㎡당 1900만원대 이달 분양 예정 4개 단지 이목 쏠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최천욱 기자] 서울의 외곽 이미지를 벗어 던지고 있는 ‘수색증산뉴타운’이 미니 신도시급으로 탈바꿈하면서 로또 단지로 변신을 꾀하고 있다. ‘수색증산뉴타운’ 지정 후 12년 만에 분양을 한 ‘DMC 롯데캐슬 더 퍼스트’가 최근 입주를 하면서 입주권이 분양가 대비 6억원 이상 올랐다.

 
여기에 이달 분양 예정인 4개 구역(수색6·7·13구역, 증산2구역) 단지들의 분양가가 3.3㎡당 1900만원대로 알려지면서 당첨만 되면 4억~5억원의 시세 차익에 새 아파트를 마련할 수 있다는 ‘로또 청약’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면서 ‘수색증산뉴타운’을 향한 시선이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수색증산뉴타운이 2017년 첫 분양을 시작한 후 주변 시세대비 저렴한 분양가로 로또 아파트 단지로 변신을 꾀하고 있다. 이 때문에 이달 분양 예정인 4개 단지의 청약 경쟁률이 뜨거울 전망이다. 사진은 수색역 전경 모습. [사진제공=은평구청]
 

2일 은평구청과 정비 업계에 따르면 ‘수색증산뉴타운’은 2005년 은평구 수색·증산동 일원 79만여 ㎡의 면적에 이르는 다세대·다가구 노후 주택을 재개발 사업을 통해 부족한 기반시설을 확충하는 등 환경 친화적인 주거지역으로 만들고자 20여 개에 가까운 구역을 지정해 1만여 가구를 넘게 공급할 예정이다.

 

은평구청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실질적으로 사업을 하는 지역은 수색13개 구역, 증산2개 구역 등이다”고 말했다. 구역 정비사업을 가장 빨리 마친 곳은 수색4구역으로 ‘DMC 롯데캐슬 더 퍼스트’(총 1192가구)가 들어와 있고 이어 SK건설이 수색9구역에 ‘DMC SK뷰’(총 753가구)를 한창 짓고 있다.

 
이달에는 수색6구역(GS건설 1223가구), 수색7구역(GS건설 672가구), 수색13구역(SK건설·현대산업개발 1464가구), 증산2구역(GS건설 1386가구) 총 4곳에서 4745가구 분양이 진행될 예정이고 일반분양 물량은 1400여 가구에 달한다. 4개 단지는 분양가 상한제가 시행된 지난달 30일 전에 입주자 모집공고 신청서를 은평구청에 접수시켰다.
 
수색1·2·3·5·11·12구역은 도로변 도시환경정비사업으로 주상복합이 들어설 예정인데 아직 주민들의 움직임이 없고 현재 사업을 하고 있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수색8(관리처분 인가)·10(관리처분 인가)·14(일반지역 변경)구역과 증산3(촉진지구 제외)·4(일몰제 적용에 따른 촉진지구 해제 단계로 일반지역 변경 예정)·5(관리처분 인가)구역은 관리처분 및 정비구역 해제 단계 절차를 밟고 있다.
 
■ 수색 역세권 개발 사업 등 굵직한 호재로 관심 증가
 
‘수색증산뉴타운’은 서울시와 코레일이 추진하는 수색 역세권 개발 사업 등으로 인해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지난해 6월 서울시와 코레일은 수색교에서 DMC역에 이르는 32만㎡(여의도공원 약 1.5배)중 철로를 제외한 22만㎡를 개발, 글로벌 문화 복합 중심지구로 만들기 위한 마스터플랜을 내놓고 사업 추진을 본격화했다.
 
오는 2020년 삽을 뜨고 총 사업비 1조7000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일자리 1만5000여 개의 창출효과를 기대하면서 수색역세권을 서울 서북권 광역중심지로 만들겠다는 복안이다.
 
수색변전소 및 송전철탑 지중화 사업도 진행된다. 서울시와 한전은 2023년까지 이 사업을 완료하고 택지와 업무·판매시설 등 복합시설을 마련할 계획이며, 지역주민을 위한 체육시설 등 휴식공간도 조성돼 중장기적으로 주거환경 개선이 이뤄질 전망이다.
 
특히, ‘수색증산뉴타운’은 경의중앙선 수색역·디지털미디어시티역과 6호선, 공항철도 등 다양한 교통 노선에다 미디어 기업들이 빌딩숲을 이룬 상암 DMC업무지구로도 오고가기 편리해 입지적 여건이 좋다.
 
■ “당첨 커트라인 60점대 예상”…젊은층에게 ‘언감생심’
 
17만 여㎡ 부지로 ‘수색증산뉴타운’ 구역 중 규모가 가장 큰 수색4구역을 재개발한  ‘DMC 롯데캐슬 더 퍼스트’는 이 일대 시세를 이끄는 단지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에 따르면 전용면적 84㎡의 분양가가 5억7000만원이었는데, 지난달 같은 면적의 입주권이 11억9000만원에 실거래됐다. 분양가 대비 6억2000만원 올랐고, 109% 상승률을 기록했다. 시세 차익이 높고 추가 상승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 입주권 등을 구하려는 문의가 꾸준하다는 게 현지 중개업소의 전언.
 
이 같은 분위기는 이달 1400여 가구의 일반분양 물량이 쏟아질 예정인 단지들에 청약 통장을 쓸 대기수요층의 열기에 불을 지필 태세다.
 
분양가가 5억~7억원 수준으로 대출을 받는데 어려움이 덜 하고 특히 2030젊은세대에게는 서울에서 내 집 마련과 시세 차익을 동시에 잡을 수 있는 둘도 없는 없는 기회가 되기 때문이다. 그러나 4050세대와 달리 청약가점이 턱없이 모자란 2030세대에게는 그림의 떡이 될 수도 있다.
 
한 전문가는 “조합원들은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분양가 통보에 부당하다는 입장이고 추가 분담금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반면 일반분양 당첨자는 주변 단지 실거래가보다 4억~5억원 가량 싸게 새 아파트를 마련할 수 있어 조합원들의 반발이 커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다수의 물량이 가점제로 공급되는데 커트라인이 상승하면서 60점은 넘어야 당첨을 기대할 수 있지만, 60점은 30대가 받기 어려운 가점이다. 결국, 가점이 높은 40~50대가 독차지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런 상황에서 가점이 낮은 젊은층에게도 당첨 기회를 더 주기 위해 정부가 중복청약을 제한하면서 세대 간 갈등이 일어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