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차기 회장에 임종룡···개혁 의지 반영

유한일 기자 입력 : 2023.02.03 18:42 ㅣ 수정 : 2023.02.03 18:42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
임종룡 차기 우리금융그룹 회장 내정자. 

 

[뉴스투데이=유한일 기자] 우리금융그룹을 이끌어갈 차기 회장에 임종룡 전 금융위원장이 내정됐다. 

 

우리금융 임원후보추천위원회(임추위)는 3일 오후 서울 모처에서 숏리스트(최종 후보군) 대상 추가 면접을 진행한 뒤 임 전 위원장을 단독 후보로 추천했다. 

 

숏리스트에는 임 전 위원장을 비롯해 이원덕 우리은행장, 신현석 우리아메리카 법인장, 이동연 전 우리FIS 사장 등이 포함된 바 있다. 

 

1959년생인 임 내정자는 영동고와 연세대 경제학과를 졸업, 행정고시 24회에 합격하고 재정경제부에서 금융정책국 은행제도과장, 증권제도과장, 금융정책과장 등을 지냈다. 

 

이후 기획재정부 1차관과 국무총리실장을 거쳐 2013년부터 2015년 초까지 NH농협금융지주 회장을 지내다가 금융위원장에 취임했다. 

 

임 내정자는 오는 3월 말 열리는 우리금융 주주총회를 거쳐 차기 회장에 정식 취임한다. 

 

내부 출신으로 유력한 차기 회장 후보에 오른 이 행장은 끝내 낙마했다. 당초 금융권 일각에선 조직 안정과 경영 연속성 등을 위해 이 행장이 차기 회장에 오를 것이란 관측이 나오기도 했다. 

 

다만 임 내정자의 ‘개혁’ 의지가 차기 회장 선정에 더 높은 점수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임 내정자가 우리금융 내부통제 개선 등 조직 개혁에 적임자라는 평가다. 

 

특히 임 내정자의 경력을 봤을 때 민관을 모두 아우르며 금융당국과의 소통 측면에서 유리할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