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온-현대차그룹, 배터리 공급 협력 MOU 체결해 북미 공략 박차

남지완 기자 입력 : 2022.11.29 17:27 ㅣ 수정 : 2022.11.29 17:27

미국 내 현대차그룹 전기차 공장에 2025년 이후 배터리 공급 게획
이번 협력으로 미 IRA 준수 가능해져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
최영찬 SK온 경영지원총괄(오른쪽)과 김흥수 현대차그룹 기획조정실 미래성장기획실장이 29일 북미 전기차 배터리 공급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사진촬영 하고 있다. [사진=현대차그룹]

 

[뉴스투데이=남지완 기자] 배터리 기업 SK온과 국내 대표 완성차그룹 현대차그룹이 북미 배터리 공급망 강화를 위해 손을 잡았다. 

 

29일 SK온에 따르면, SK온과 현대차그룹은 서울 종로구 SK서린사옥에서 북미 전기차 배터리 공급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날 MOU 체결식에는 최영찬 SK온 경영지원총괄, 김흥수 현대차그룹 기획조정실 미래성장기획실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에 SK온은 현대차그룹의 미국 내 주요 전기차 공장에 배터리를 공급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공급 시점은 2025년 이후다. 공급 물량, 협력 형태 등 구체적 사안에 대해서는 확정되지 않았다.

 

현대차그룹은 현대차 앨라배마 공장(HMMA), 기아 조지아 공장(KaGA), 현대차그룹 신공장(HMGMA) 등을 통해 미국에서 다양한 전기차 모델을 생산하는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

 

SK온은 현재 미국 조지아에 자체 공장을 가동 중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측 파트너십은 더욱 공고해질 전망이다. 이미 현대차가 출시한 전기차 '아이오닉 5'와 '아이오닉 6’ 및 기아 ‘EV6’에는 SK온 배터리가 탑재되고 있다.

 

양사 협력은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대응에도 큰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

 

IRA는 북미에서 최종 조립되는 전기차에 세액공제 혜택을 부여한다. 전기차 배터리에 들어가는 핵심 광물은 일정 비율 이상 미국 또는 미국과 자유무역협정 (FTA)를 맺은 나라에서 생산·가공된 것을 사용해야 IRA 혜택을 받을 수 있다.

 

SK온은 최근 배터리 핵심 소재인 리튬을 확보하기 위해 호주, 칠레 등 미국과 FTA를 체결한 나라의 자원개발업체들과 구매 계약을 맺고 IRA 요건 충족을 위해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이에 따라 SK온과 현대차그룹은 전기차 배터리 핵심 광물의 생산·가공, 전기차 조립 등으로 이어지는 일련의 IRA 제한 규정을 이번 협업으로 충족시켜 나갈 수 있게 된다.

 

최영찬 SK온 경영지원총괄은 “양사 협력은 큰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번 협력으로 북미 자동차 시장 전동화 과정에서 양사가 확고한 위치를 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흥수 현대차그룹 기획조정실 미래성장기획실장은 “이번 북미 지역 배터리 공급 협약으로 전기차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할 수 있을 것”이라며 “양사 협력을 통해 안정적인 공급을 바탕으로 시장 주도권을 확보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