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2 모닝 경제 브리핑-9월 13일] 美 증시, 8월 CPI '피크아웃' 기대감에 일제히 상승…디즈니·골드만삭스·카바나↑

임종우 기자 입력 : 2022.09.13 07:14 ㅣ 수정 : 2022.09.13 07:14

다우 1.40% 상승…S&P 1.06%, 나스닥 1.27% ↑
CPI 정점 기대감…연준 75bp 인상 전망은 여전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

[뉴스투데이=임종우 기자]

 

■ 뉴욕 금융시장 요약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12일(현지시각)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229.63포인트(1.40%) 오른 32,381.34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는 전일 대비 43.05포인트(1.06%) 상승한 4,110.41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전장보다 154.10포인트(1.27%) 뛴 12,266.41에 각각 장을 마감했다.

 

투자자들은 오는 13일 8월 미 소비자물가지수(CPI) 발표를 앞두고 물가 상승률이 둔화할 것으로 기대했다.

 

인플레이션 압력이 완화된다면 연방준비제도(연준, Fed)의 긴축 속도가 완화될 수 있어서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이코노미스트들은 8월 CPI가 전년 동기 대비 8.0% 오르고, 전월보다는 0.1% 내렸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근원 CPI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0%, 전월보다는 0.3% 올라 전월과 비슷하거나 약간 높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뉴욕 연방준비은행(연은)이 조사한 8월 기대 인플레이션은 이전보다 낮아졌다. 응답자들은 1년 후 인플레이션이 5.7%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해 전월의 6.2%보다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3년 기대 인플레이션도 2.8%로 전월 3.2%에서 줄어들어 2020년 11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졌다.

 

휘발유 가격이 하락해 인플레이션이 고점을 지났다는 전망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다만 물가상승률이 둔화하더라도 이번달 금리 인상 폭은 높은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월가 트레이더들은 연준이 다음주 예정된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에서 기준금리를 0.75%포인트 인상할 가능성이 90%가 넘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는 지난주(82%)보다도 오른 것이다.

 

개별 종목 중에 월트디즈니는 억만장자 투자자 다니엘 로브가 디즈니에 ESPN 분사를 더 이상 압박하지 않을 것을 시사했다는 소식에 1% 이상 올랐다.

 

골드만삭스 주가는 이르면 회사가 다음 주 수백 명을 감원할 것이라는 소식이 나온 가운데 0.7%가량 올랐다.

 

중고차 온라인 거래 플랫폼 카바나의 주가는 투자회사 파이퍼 샌들러가 투자 의견을 '중립'에서 '비중 확대'로 상향했다는 소식에 15% 이상 올랐다.

 

전기차업체 루시드의 주가도 투자회사 RF 라퍼티가 매수 추천한 가운데 9% 이상 올랐다.

 


■ 주요 기업 공시 (8일)

 

- 효성(004800) : 자회사 효성중공업(298040)이 1246억원 규모 부산 북항 초고층 복합개발 사업 공사 수주.

- CJ CGV(079160) : 계열사 CGI홀딩스 채무 526억원 보증.

- 아이오케이(078860) : 쏘어에 제이준코스메틱 주식 1076만주 규모 양도 결정.

- 디와이디(219550) : 포천시 창수면 토지 17억원에 양수 결정.

- 신라젠(215600) : 코스닥시장위원회에 개선 계획 이행 내역서 제출. 향후 20영업일 내 상장폐지 여부 심의·의결 예정.

 

- 라이온켐텍(171120) : 합성 왁스 사업 부문 물적 분할.

- 에이트원(230980) : 3억7090만원 규모 의림지 역사박물관 실감 콘텐츠 제작 및 체험존 구축 사업 용역 계약.

- 스마트솔루션즈(136510) : 경형전기차 사업부문 ‘스마트이브이’로 분할신설회사 단순 물적분할 결정. 분할기일은 오는 30일.

- 알테오젠(196170) : 임중식 외 12명으로부터 장부 등 열람허용 가처분신청 소송이 제기. 대전지방법원 관할이며 법적 절차에 따라 적극 대응할 예정.

 


■ 눈에 띄는 경제 외신

 

- 지난 8일(현지시간)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연준, Fed) 의장은 “지금까지 해 왔듯 솔직담백하게, 그리고 강력하게 행동해야 한다”며 “일이 끝날 때까지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LH/M 머니터리 폴리시 애널리틱스는 보고서를 통해 “블랙 아웃 기간을 며칠 앞두고 파월 의장이 50bp 금리 인상을 재차 언급할 수 있었지만, 그는 그렇게 하지 않았다”며 “결국 연준은 이번 달에 75bp의 금리 인상을 단행할 것으로 예상해볼 수 있다”고 분석했다.

 

- 지난 8일(현지시간) 유럽중앙은행(ECB)는 주요 정책 금리인 예금금리를 기존 0%에서 0.75%로 인상했다. 크리스틴 라가르드 ECB 총재는 “향후 몇 차례 회의에서 금리를 인상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회의마다 데이터에 기반해 통화 정책 결정을 지속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 지난 12일 도쿄환시에서 달러-엔 환율은 연준 관계자들의 매파적인 발언에 143엔대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환율은 142엔 중반에서 등락하다가 오후 들어 오름폭을 키웠다. 미쓰비시UFJ모건스탠리증권은 “물가가 위쪽으로 흔들리면 달러-엔이 145엔 돌파를 시도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 주요 경제부처 일정

 

[기획재정부]

- 추경호 부총리, 비상경제장관회의(8시30분)

- 추경호 부총리, 국무회의(10시)

- 최상대 2차관, 재정준칙 도입방안 및 예타제도 개편방안 브리핑(9시30분)

- 비상경제장관회의 개최(오전)

- 2022 글로벌 개발금융 컨퍼런스 개최 계획(오전)

- 개도국 대상, 국내기관 기후사업 홍보관 운영(오전)

 

[금융위원회]

- 김주현 위원장, 국무회의(10시)

 

[한국은행]

- BOK이슈노트:노동공급 확대 요인 분석(정오)

- 16차 금통위 의사록 공개(16시)

 

[금융감독원]

- 이복현 원장, BCBS 최고위급 회의 참석

- 8월 외국인 증권투자 동향(6시)

- 2022년 상반기 신용카드사 영업실적[잠정](정오)

- 2022년 2분기 증권·선물회사 영업실적[잠정](정오)

 


■ 코로나19 현황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지난 12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확진자는 3만6938명 증가해 누적 2404만1825명을 기록했다. 재원 중인 위중증 환자는 553명이고, 사망자는 22명 증가해 총 2만7498명이다. 

 

정부는 지난 3일 0시부터 국내에 도착하는 모든 내·외국인에 대해 코로나19 PCR(유전자증폭) 음성 확인서 제출 의무를 폐지했다. 모든 입국자에 적용돼 온 입국 전 코로나19 검사 의무가 폐지되지만, 입국 후 1일차 PCR 검사는 유지된다.

 

지난 5일부터 노바백스 백신의 접종연령이 18세 이상에서 12세 이상으로 확대함에 따라 사전 예약과 당일접종 신청이 가능하다. 국산1호 백신인 '스카이코비원멀티주'도 당일접종이 이뤄진다. 지난 1일부터 시작된 사전예약에 따른 접종은 오는 13일부터 가능하다.

 

현재 호흡기환자 진료센터는 전국에 1만3856개소다. 이 중 호흡기환자 대상 진료와 검사, 처방, 치료를 모두 수행하는 원스톱 진료 기관은 1만57개소(비대면 진료 가능 기관 7894개소)가 있다. 24시간 운영되는 재택 치료 의료상담센터도 전국 173개소가 운영된다.

 

전 세계 보건 전문가들은 원숭이두창에 이어 인도에서 전파되고 있는 신규 바이러스인 '토마토 독감'에 주목하고 있다. 토마토 독감은 감염될 시 '토마토'라는 이름에 걸맞게 온몸에서 붉은색 발진이 일어나고 고열·두통을 동반한다.

 

국내에서는 BA5 변이보다 전파력이 3배 높은 것으로 알려진 BA 2.75 이른바 '켄타우로스' 변이 감염 환자가 지난달 14일 국내 첫 확진자가 확인된 이후 26명 추가 검출돼 총 102명으로 늘어났다.

 

원숭이두창은 올 초부터 지난 2일까지 전 세계 97개국에서 4만8844명의 감염자가 발생했고 사망자는 8개국에서 15명 나왔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지난달 23일 원숭이두창에 대해 '국제적으로 우려되는 공중보건상 비상사태(PHEIC)'를 선언했다.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