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원 인사] 롯데百, MD1 이효완 본부장…명품 업계 출신 외부 전문가 대거 영입

김소희 기자 입력 : 2022.03.02 16:06 ㅣ 수정 : 2022.03.02 16:07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
이효완 신임 롯데백화점 MD1 본부장 [사진=롯데백화점]

 

[뉴스투데이=김소희 기자] 롯데백화점이 명품 사업 강화를 위해 외부 전문가를 대거 영입했다. 

 

롯데백화점은 럭셔리 상품군을 총괄하는 MD1 본부장으로 지방시 코리아 지사장 겸 대표를 지낸 이효완 전무를 영입했다고 2일 밝혔다.

 

펜디코리아와 샤넬코리아에서도 근무한 이 전무는 롯데백화점 첫 여성 전무이기도 하다. 

 

MD1본부는 올해 해 초 조직개편에 따라 기존 상품본부가 세분화하면서 생긴 부서로, 주로 해외 명품 브랜드를 담당한다. 

 

럭셔리 MD1 본부의 럭셔리 앤 컨템포러리 디자이너 부문장에는 발렌시아가 코리아 리테일 담당 상무를 지낸 진승현 상무보를, 마케팅 앤 커뮤니케이션 부문장에는 루이비통 코리아 마케팅 총괄이었던 김지현 상무보를 각각 영입했다.

 

또 비주얼부문장은 현대백화점 디자인팀장을 지낸 정의정 상무보가 맡는다. 

 

롯데백화점 관계자는 “이번에 영입한 이들은 명품 업계에서 20년 이상 전문성을 쌓았다”며 “상품과 마케팅에서 전문성을 강화하기 위해 이들을 영입했다”고 설명했다.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