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에 푹 빠진 신동빈 롯데 회장...'메타버스 회의' 열어 디지털 역량 뽐내

김소희 기자 입력 : 2022.02.22 17:53 ㅣ 수정 : 2022.02.22 17:53

신회장, '초실감형 메타버스 라이프 플랫폼'으로 메타버스시장 이끌기로
결제기능 갖춘 '메타버스 플랫폼' 개발해 올해 2분기 시험 서비스 들어가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
신동빈 롯데 회장 [사진=롯데그룹]

 

[뉴스투데이=김소희 기자] 신동빈(67·사진)  롯데그룹 회장이 메타버스 사업에 방점을 찍고 디지털 실행력 확보에 박차를 가한다.

 

롯데는 22일 오전 주요 경영진이 참여해 그룹 주요 현안과 사업 전략을 논의하는 메타버스 회의를 열었다.

 

신동빈 회장과 롯데지주 대표 및 실장, HQ 총괄대표 등이 메타버스 플랫폼으로 참석했으며 노준형 롯데정보통신 대표가 메타버스 시장 현황과 사업 방향성을 발표하는 것으로 시작된 회의는 2시간 가량 이어졌다.

 

신 회장은 무형자산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직접 경험해볼 수 있도록 이번 메타버스 회의를 제안했다. 

 

신 회장은 “두려움을 극복하고 앞서가면 우리가 기준이 될 수 있다”며 “화성보다 먼저 살아가야 할 가상융합세상에서 롯데 메타버스가 기준이 되도록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회의에 참여한 한 임원은 “메타버스를 기업에서 제대로 활용하려면 인프라 투자뿐 아니라 조직문화, 커뮤니케이션 스킬 등의 변화도 필요함을 느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초실감형 메타버스 기술이 더해지면 온-오프라인 융합 비즈니스 추진 속도가 빨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롯데는 ‘초실감형 메타버스 라이프 플랫폼’으로 메타버스 시장을 선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롯데정보통신은 칼리버스를 인수해 실사 기반 메타버스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 초실감형 콘텐츠를 바탕으로 롯데 계열사와 함께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어간다는 목표다. 특히 결제 기능을 갖춘 메타버스 플랫폼을 개발해 이르면 올 2분기 중에 베타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image
22일 롯데는 주요 경영진이 참여해 그룹의 주요 현안과 사업 전략을 논의하는 메타버스 회의를 진행했다. [사진=롯데그룹]

 

롯데벤처스는 메타버스, VR(가상현실) 관련 스타트업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AR(증강현실) 글래스 제조기업 ‘레티날’, 산업용 VR 솔루션 기업 ‘버넥트’, 3D 기술 가상 쇼룸을 제공하는 플랫폼 ‘패스커’에 투자했다.

 

그룹내 각 계열사별 움직임도 활발하다. 

 

롯데홈쇼핑은 최근 홈쇼핑 업계 최초로 가상 디지털 의류브랜드를 출시했다. 라이브커머스를 3차원 가상 세계로 구현한 ‘메타라이브 스튜디오’도 연내 오픈할 예정이다. 롯데푸드는 식품업계 최초로 메타버스 플랫폼을 활용한 브랜드 게임을 선보이며 MZ세대(20∼40대 연령층)와의 양방향 소통을 강화하고 있다.  

 

한편 메타버스를 직접 체험하고 이해할 수 있는 공간도 늘어나는 모습이다.   지난 1월 리뉴얼 오픈한 롯데인재개발원 오산캠퍼스에는 메타버스 체험관을 별도로 마련해 임직원들이 VR 기기 등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이와 관련해 오는 3월에는 롯데정보통신 본사(서울 금천구 가산동)에 메타버스 전시관을 오픈한다.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