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방울항공' 탄생하나…이스타항공 본입찰에 쌍방울그룹 단독 참여

박기태 기자 입력 : 2021.06.14 16:46 ㅣ 수정 : 2021.06.14 16:53

하림그룹 등은 중도 포기…우선매수권자 성정과 한판 승부 예고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
[사진=연합뉴스]

 

[뉴스투데이=박기태 기자] 기업회생(법정관리) 절차를 밟고 있는 저비용항공사(LCC) 이스타항공의 새주인을 찾는 공개입찰에 쌍방울그룹이 단독으로 참여했다. 

 

지난달 31일 진행된 예비입찰에 참여했던 하림그룹과 사모펀드 운용사 등은 결국 중도 포기를 선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매각주관사 안진회계법인이 이날 진행한 이스타항공 인수·합병(M&A) 본입찰에서 쌍방울그룹만 입찰 서류를 제출했다. 

 

그동안 이스타항공에 큰 관심을 보여왔던 하림그룹과 사모펀드 운용사 등은 이번 본입찰에 참여하지 않았다. 2000억원에 달하는 이스타항공의 부채에 부담을 느꼈다는 분석이다. 

 

그럼에도 쌍방울그룹이 이스타항공 본입찰에 참여한 건 속옷 등 기존 사업의 해외 진출과 항공업간 시너지 효과가 더 크다고 판단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연예기획 계열사인 IOK와의 협업도 기대하고 있다.

 

크레인·특장차 국내 1위 광림과 반도체 장비기업 미래산업, 연예기획사 IOK 등 계열사들과 컨소시엄을 꾸린 이유이기도 하다.  

 

쌍방울그룹이 최종적으로 이스타항공을 품기까지는 중견건설사 성정과의 한판 승부가 아직 남았다. 이스타항공 인수전이 스토킹호스 입찰 방식으로 진행되기 때문이다.    

 

스토킹호스 입찰은 수의계약을 통해 우선매수권자를 먼저 뽑은 뒤 공개경쟁입찰을 거치는 방식이다. 법원과 이스타항공 매각주관사는 성정을 우선매수권자로 정하고 가계약을 체결한 상태다. 

 

그런만큼 쌍방울그룹이 제시한 입찰가격을 성정이 "맞출 수 없다"는 의사를 표해야만 이스타항공의 최종 주인이 될 수 있다.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