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민택 토스뱅크 대표, “시중은행의 중·저신용자 중 30%는 토뱅에서 등급상향 될 것”

고은하 기자 입력 : 2021.06.10 10:38 ㅣ 수정 : 2021.06.10 11:28

홍 대표 “은행 신용평가는 구조적 모순 가져, 대안 제시할 것“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
홍민택 토스뱅크 대표가 9일 금융위원회의 토스뱅크 은행업 본인가 결정 후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투데이=고은하 기자] 9월에 영업개시하는 토스뱅크 홍민택 대표가 9일 “그동안 신용정보가 없어 중·저신용자로 바라봤던 고객에게 위험하지 않은 여신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홍 대표는 이날 금융위원회가 토스뱅크 은행업 본인가를 결정한 후 진행한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앞서 토스뱅크는 중저신용자 대출 비중을 3년 내 40% 이상으로 높이겠다는 계획을 금융위에 제출했다. 이는 인터넷전문은행 3사 중 가장 높은 목표다.

 

홍 대표는 “중저신용자 대출 비중을 높이겠다는 것은 단순히 위험한 고객을 받아 숫자를 맞추겠다는 것이 아니다”라며 고객신용평가(CSS) 모형을 소개했다.

 

그는 “시중은행이 각각 1000만명이 넘는 고객에게 신용평가를 해왔지만, 중저신용자에게 만족할 만한 서비스를 제공했다고 보기는 어렵다”며 “이제까지의 신용평가는 신용서비스나 신용카드를 사용한 것만 활용했다는 데 모순이 있다”고 밝혔다.

 

토스뱅크는 이런 한계를 보완해 1금융권 정보만이 아닌 모든 업권의 금융정보와 비금융 정보까지 수집했으며, 머신러닝·딥러닝 등 기술을 활용해 신용평가 모델을 구축했다고 설명했다.

 

홍 대표는 “신용평가 모델 구축을 위해 많은 전문가를 채용했고 게임업, 서비스업 등에서 비약적으로 발전한 빅데이터나 머신러닝 기술을 적극적으로 도입했다”며 “대출이나 여신 관점이 아닌 데이터 관점에서 변별력을 확보하고자 오랜 기간 준비했다”고 밝혔다.

 

홍 대표는 모든 금융권에서 대출을 신청한 사람을 기존의 신용등급으로 해석하면 4등급 이하 중저신용자가 80%를 넘는데, 토스 방식으로 해석했을 때 CSS 적용 시 이중 30%는 등급 상향을 이뤄냈다”면서 “그중 절반 정도는 고신용자로 올라섰다”고 강조했다. 

 

그는 “‘대출을 받고 싶은데 대출을 받은 적이 없기 때문에 받을 수 없다’고 하는 구조적인 모순을 해결하고 제도권에서 가장 공정한 가격으로 서비스받을 수 있는 고객이 많아지게 하는 것"을 토스뱅크의 목표 중 하나로 제시했다.

 

토스뱅크는 은행업을 위한 별도의 애플리케이션(앱)을 만들지 않고 기존 토스 앱에서 은행으로 바로 이어지도록 하는 ‘원 앱 전략’을 펼칠 계획이다.

 

현재 토스 앱 가입자는 2000만명이며, 이 중 월간 사용자(한 달에 한 번 이상 앱을 켜고 서비스를 사용)는 1100만명이다.

 

홍 대표는 “1100만명 월간 사용자 중 최대한 많은 사용자를 뱅크 이용자로 전환하는 것이 목표”라며 “별도 앱을 알리기 위한 마케팅 비용을 많이 아낄 수 있기에 이 비용을 초기 은행 안착을 위한 고객 혜택으로 돌리겠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금융시장 소비자는 1금융권, 2금융권이 구별된 탓에 서비스를 받는 소비자가 제한되는 ‘고객 포용 관점 결핍’과 상품이 많은데도 구별할 수가 없는 ‘경험의 결핍’을 겪고 있다”며 “이는 시장의 문제가 크다는 것이며, 다른 말로는 기업의 기회가 많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홍 대표는 “앞서 설립된 케이뱅크, 카카오뱅크와 토스뱅크의 차별화가 큰 의미가 없고, 기존 방식이 해결하지 못한 부분을 우리가 어떻게 해결할 수 있는지가 더 중요하다”며 “1금융권에 가지 못하는 사용자에게 더 좋은 금리를 제공하는 것, 고객이 공부하지 않아도 되는 금융이 단단하고 효율적으로 구축된 서비스를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홍 대표는 은행 자본금을 연간 최대 3000억원씩 확충해 2025년엔 1조원까지 늘리는 것이 현재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초기에엔 사업이 끊김 없이 제대로 운영될 수 있도록 기존 주주사들이 최대한 긴밀하게 증자를 하도록 합의했다”며 “앞으로 기업공개를 통한 자금 조달 가능성도 열려 있다”고 말했다.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와 실명확인계좌 발급 계약을 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아직 없다”고 밝혔다.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