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백신 전쟁(24)] 백신 접종은 속도 내는데…백신 여권 도입은 언제쯤?

김연주 기자 입력 : 2021.06.09 11:20 ㅣ 수정 : 2021.06.09 11:20

"논의 중"만 되풀이…구체적인 계획은 아직 없어 / "외국 상황에 좌우될 수밖에 없어 상황 예의주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
[사진=연합뉴스]

 

[뉴스투데이=김연주 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에 속도가 붙으면서 이젠 백신 여권 도입 시기에 이목이 쏠린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주(중대본)에 따르면, 9일 현재 1차 접종 누적 인원은 845만5000여명, 1·2차 합산 누적 인원은 176만여명이다. 이 속도대로라면 이번 주중에는 전 국민의 20% 수준인 1000만명 이상이 1차 접종을 마칠 것으로 중대본은 봤다.  

 

특히, 앞으로 모더나와 얀센 백신 접종도 곧 시작될 예정이어서 백신 접종은 더욱 가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정부는 이에 따라 오는 9월까지 전 국민의 70%에 해당하는 3600만명이 백신을 한 차례 이상 접종할 수 있도록 접종 계획을 짜고 있다. 

 

이처럼 백신 접종이 빠르게 진행되면서 백신 여권 도입에도 관심이 집중된다. 그간 해외 출입국이 쉽지 않았던 만큼, 백신 여권 도입으로 자유로운 왕래를 기대하는 이들이 많아지고 있는 것이다. 

 

현재까지 세계적으로 해외 입출국 시 인정되는 백신 여권은 없다. 이스라엘과 미국 뉴욕주 등이 백신 접종자에게 공공시설 출입을 허용하는 정도다. 우리나라의 경우 백신을 접종한 내국인이 입국하면 자가 격리를 면제하고 있다. 

 

그런데 앞으로는 방역이 우수한 국가에 한해 상호간 협약 체결로 통행을 자유롭게 하거나 백신 여권을 도입하는 경우가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먼저, 유럽연합(EU) 27개 회원국은 다음달 1일부터 백신 접종자와 검사 결과 음성 판정자, 완치자까지 디지털 백신 여권을 부여하기로 했다. 이를 소지하면 EU 역내에서 국가 간 이동에도 자가격리가 면제된다. 

 

일본 정부는 해외 출장이 잦은 기업인 등을 위한 코로나19 백신 접종 증명서를 발급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여름 종이 형태의 증명서를 발행하고, 연말까지 디지털 버전을 발급한다. 

 

태국 푸켓은 다음달 1일부터 백신을 맞은 외국인들에게 자가격리를 면제해준다고 밝힌 바 있다. 

 

이런 가운데 우리나라 정부는 "백신 여권 도입을 논의 중"이라고만 할 뿐 구체적인 계획은 아직 내놓지 못하는 상황이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 반장은 "관계부처와 정례적인 해외입국자들에 대한 방영대책들을 논의하면서 국제적으로 통용될 수 있는 예방접종 증명서에 대한 논의를 계속해나가고 있다"며 "다만, 외국의 상황에 따라 우리도 좌우될 수밖에 없기 때문에 계속해서 외국의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