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단체급식 일감 개방…‘먼슬리키친’, 5월 공유주방형 구내식당 출범

황경숙 기자 입력 : 2021.04.09 16:55 ㅣ 수정 : 2021.04.09 16:55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황경숙 기자] 공유주방 먼키 ㈜먼슬리키친이 5월 ‘분당휴맥스점’을 통해 ‘공유주방형 구내식당’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푸드코트형 공유주방 먼슬리키친은 글로벌 선도기업 휴맥스그룹 본사에 입점하여 1,500여 상주 직원들의 식사를 담당한다. 또 인근 거주 주민들에게 외식과 배달서비스를 제공하는 딜리버리 푸드코트로도 운영될 예정이다.

 

image
먼슬리키친 휴맥스점[사진=먼슬리키친]

 

‘공유주방형 구내식당’은 일원화된 구내식당에 다양한 외식브랜드를 입점하도록 하는 ‘공유주방’ 모델을 적용해 직원들의 메뉴 선택권을 다양화하여 만족도를 높일 계획이다. 또한 공유주방의 강점인 배달 주문도 가능하기 때문에 입점하는 외식기업 수익구조도 확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5일 공정거래위원회와 삼성, 현대자동차, LG, 현대중공업, 신세계, CJ, LS, 현대백화점 등 8개 대기업 집단이 단체급식 일감개방을 선언한 것을 계기로 대기업과 소상공인이 동반성장하는 사회적 상생모델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먼슬리키친 김혁균 대표는 “메뉴 선택의 폭을 넓혀 줌으로써 직장인들이 구내식당에서도 메뉴를 직접 고르는 즐거움을 통해 일상의 활력을 가져다줄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한편 먼슬리키친의 공유주방 사업은 소상공인이 참여하고, 정보통신(IT)기술을 접목하여 통합경영 시스템을 도입하여 대기업과 중소기업, 소상공인이 협업하는 새로운 시장 모델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