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철의 직업군인이야기(98)] 3대 전술학파의 혈전이 전개된 육군대학(상)

김희철 한국안보협업연구소장 입력 : 2021.04.05 18:07 ㅣ 수정 : 2021.04.05 18:07

전술담임교관인 윤천득(기갑), 엄항석(보병), 김병관(포병) 대령의 학파로 구분되어 치열한 논쟁…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
▲ 1988년 8월, 진해 육군대학 강당에서 개최된 입교식에서 임석상관에게 경례하는 학생장교들과 당시 동기로 입교한 미국, 터키, 대만 장교들 모습 [사진=육군대학 정규45기 졸업 앨범]

 

[뉴스투데이=김희철 한국안보협업연구소장] 88서울올림픽 준비 열기가 뜨겁던 1988년 8월, 진해 구 육군대학 강당에서 싸워 이기는 전술, 전략 및 전쟁술을 배우는 육대 정규과정 45기의 입교식이 열렸다.

 

작금에는 전쟁 양상을 4개의 세대로 구분한다. 제1세대 전쟁이 18세기 나폴레옹 시대의 전쟁(인력), 제2세대 전쟁이 19세기 이후 베트남전쟁까지의 화력소모전이다.

 

현대전인 제 3세대 전쟁은 1991년 걸프전에서 그 특징이 잘 나타났다. 정밀유도무기. 순항미사일이나 스마트 폭탄 같은 정밀유도무기의 성능과 역할이 증대했고 네트워크전. 통신, 컴퓨터 등의 기술 발전으로 C4I체계가 완성되었다. 대통령으로부터 말단 전투원까지 하나의 유기체 같은 전쟁망(warnet)으로 엮이게 됐다. 소위 네트워크중심전(Network Centric Warfare·NCW)이 가능해졌다.

 

제3세대 전쟁이 정보화 시대의 네트워크전 등을 일컫는다면 최근 이슈가 되는 제 4세대 전쟁은 심리전, 사이버전을 포함해 비대칭ㆍ비정규 전력에 초점을 맞춘 분란전이 새로운 전쟁 양상이다. 이는 2001년 9ㆍ11 테러 사건 이후 급격하게 부상한 새로운 형태의 비정규전과 테러전 등을 통칭하는 것으로 정치, 경제, 군사 등 모든 면이 열세인 상황에서 대규모 정규전을 치를 수 없을 때 선택할 수 있는 수법이다.

 

북한의 중심부로 침투하여 우호세력과 네트워크를 구성하여 분란전을 일으키면 북한 정권은 일대 혼란에 빠져 전쟁수행능력을 상당 부분 상실하게 된다. 이를 통해 국군의 북진 기동을 보장한다는 것이 '제4의 전쟁' 개념이다.[

 

특히 최근에는 지상과 해양에서도 어렵고 위험한 군사적 임무는 무인 무기체계가 담당한다. 무인비행기가 상당한 수준의 자율성을 갖고 정찰과 타격 기능을 수행하게 됐다. 더불어 테러리스트나 지하드 전사들이 하이테크 무기와 전통적 군사작전으로 대응하기 어려운 비전통적 분란전을 수행함으로써 정치심리적 효과를 극대화하는 양상이 나타났다.

 

필자가 육군대학에서 교육받을 당시에는 제3세대 전쟁양상 중에 하나인 공지전투[空地戰鬪, Airland Battle]가 대세였다. 재래전에 핵, 화학, 전자전 등의 가용 전투력을 최대로 통합, 제대별 종심공격으로 전장을 확대하여 적 선두 및 후속제대를 동시에 타격함으로써 조기에 주도권을 장악하여 승전의 가능성을 증대시키는 공세적 기동전. 공지전투의 핵심개념은 전후방의 통합과 종심공격에 의한 전장확대하는 것이었다.

 

 

image
▲ 각반의 전술담임교관으로 1년간 직접 지도를 한 기갑병과의 윤천득 대령, 포병병과의 김병관 대령, 보병병과의 엄항석 대령 모습 [사진= 육군대학 정규45기 졸업 앨범]

 

■  3명의 전술담임교관들은 훗날 모두 장군이 되어 학생장교들의 롤모델이 되다

 

입교식을 마치고 학생조직을 편성 할 때 사관학교 1년 선배들이 학생장 및 각 반의 반장직을 맡았고 미국, 터키, 대만에서 한국으로 위탁교육온 장교들도 포함하여 1년간의 교육이 시작되었다.

 

뿐만 아니라, 보병·포병·기갑·공병·통신 등을 비롯한 전투병과와 병참·헌병·의무·법무 등 기타 병과 장교들도 함께 입교하며 이들은 각 반과 분임조에 고루 분포되어 수업을 진행했다. 

 

특히 육군대학에서는 학생장교들의 전술지식 함양을 위해 타장교들에 그동안의 야전 근무를 통해 식견이 높고 탁월하다고 인정되며 대령으로 1차 진급한 3명을 전술담임교관으로 운용하는 제도를 신설했다.

 

당시 3개반으로 구분하여 각반에는 약 60명의 학생장교들을 책임지고 교육하도록 편성된 전술담임교관들이 공지전투[空地戰鬪, Airland Battle] 및 가용 전투력을 최대로 통합하여 조기에 주도권을 장악하고 승전의 가능성을 증대시키는 공세적 기동전 등의 전술 및 전략지식 함양에 큰 도움을 주었다.

 

1반의 전술담임교관 윤천득 대령은 갑종200기로 임관한 기갑병과 장교였고, 2반 엄항석 대령은 육사28기로 야전 사단 작전참모를 역임한 보병작전의 대가였다. 3반 김병관 대령은 엄대령과 육사동기이자 육사를 수석 입학하여 수석으로 졸업한 수재였다. 

 

이들은 육군대학에서 전술담임교관을 마치고 다시 야전으로 부임하여서도 역시 근무를 잘하며 군발전에 기여하였고, 훗날 모두 장군으로 진급되어 학생장교들의 롤모델이 되었다.  (중편 계속)

 

 

image
김희철 한국안보협업연구소장

◀김희철 한국안보협업연구소장 프로필▶ 군인공제회 관리부문 부이사장(2014~‘17년), 청와대 국가안보실 위기관리비서관(2013년 전역), 육군본부 정책실장(2011년 소장진급) / 주요 저서 : 충북지역전사(우리문화사, 2000), 비겁한 평화는 없다 (알에이치코리아, 2016) ・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