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틀뱅크, 가맹점 확대 효과로 본격적인 매출 성장 및 수익성 개선 전망”

장원수 기자 입력 : 2021.03.29 15:55 ㅣ 수정 : 2021.03.29 15:55

작년 4분기 매출액 211억원, 영업이익 34억원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장원수 기자] 유진투자증권은 29일 세틀뱅크에 대해 올해 본격적인 실적 성장세를 전망한다고 전했다.

 

박종선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최근 발표한 사업보고서 기준, 4분기 개별기준 매출액은 211억원, 영업이익 34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각각 25.4%, 4.7% 증가했다”며 “매출액은 최고치를 갱신했다”고 설명했다.

 

image

이어 “시장 컨센서스(매출액 220억원, 영업이익 60억원) 대비 영업이익은 큰 폭으로 하회했다”고 덧붙였다.

 

박종선 연구원은 “지난해 연간 매출액은 771억원, 영업이익은 111억원으로 전년대비 매출액은 17.7%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은 17.3% 감소했다”며 “매출액이 증가한 것은 가맹점 확대 및 지역화폐 거래금액 증가로 인한 간편현금결제서비스 매출이 전년대비 25.3%증가했다”고 지적했다.

 

박 연구원은 “PG서비스 매출액이 전년대비 40.5% 증가했기 때문”이라며 “다만 수익성은 2019년 20.5%에서 2020년 14.4%로 하락했다”고 언급했다.

 

이어 “수익성이 낮은 PG 서비스가 증가했고, 가맹점 확대 및 지역화폐 확대에 따른 비용 증가가 반영되었기 때문”이라고 부여했다.

 

그는 “세틀뱅크의 올해 연간 개별기준 매출액은 939억원, 영업이익은 169억원으로 전년대비 매출액은 21.7% 증가하고, 영업이익은 수익성이 회복되며 52.3% 증가할 것으로 전망한다”며 “실적 성장이 지속되며 최고 매출액을 달성할 것으로 전망하는 이유는 의료시설, 레저 및 여행, 문화활동, 메이크업샵, 새벽배송 업체 등의 다양한 가맹점 확대 등의 효과가 본격적으로 반영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망했다.

 

그는 “지역화폐 활성화로 인한 간편결제서비스 시장의 성장과 함께 세틀뱅크의 수혜가 지속적으로 발생할 것으로 예상하기 때문”이라고 내다봤다.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