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투포토] 갤러리아百 , 마리 앙투아네트 궁중 저택 담은 시계 전시

강이슬 기자 입력 : 2021.02.17 10:44 ㅣ 수정 : 2021.02.17 10:44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
[사진=갤러리아백화점]

 

[뉴스투데이=강이슬 기자] 갤러리아백화점은 명품관에 스위스 하이엔드 워치 브랜드 브레게(Breguet)의 2억4000만원대 ‘르 쁘띠 트리아농’이 국내 최초로 전시되고 있다.

 

‘르 쁘띠 트리아농’은 브레게 애호가였던 마리 앙투아네트 여왕의 ‘프티 트리아농’ 궁중 저택에서 영감을 받아 제작된 제품으로 궁중 저택의 간결함과 우아함을 시계 속에 재현했다. 500개 이상의 다이아몬드를 파베 세팅(작은 크기의 원형 보석 여러 개를 조각으로 세팅하는 방식)하여 화려함을 더했으며, 로터(회전추)에 장식된 기요세(금속 표면에 직선 혹은 곡선, 비정형의 선을 정교하게 새기는 기법이자 이로 인해 생긴 텍스처를 폭넓게 일컫는 장식 용어)가 특징이다. 케이스는 18K 화이트 골드로 이루어져있다.

 

한편, 브레게는1775년 세워진 스위스 하이주얼리 워치 브랜드로 ‘현대 시계의 역사’라고 불릴 만큼 뛰어난 기술력이 특징이다.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