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사 CEO 인사태풍(3)] 신한라이프 초대 사장 쟁점은 ‘보험통' 정문국과 '관출신' 성대규의 경쟁력 우위

박혜원 기자 입력 : 2020.11.26 07:49 ㅣ 수정 : 2020.11.29 08:13

내년 7월 ‘신한라이프 출범’, 초대 사장에 성대규·정문국 사장 유력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국내보험업계에 인사태풍이 불어오고 있다. 주요 보험사 최고경영자(CEO) 10여명이 올해 연말이나 내년 3월 중에 임기만료를 맞기 때문이다. 업황악화 등으로 인해 상당수 CEO가 물갈이 될 것이라는 관측이 무성한 가운데 일부 수장들은 탁월한 실적을 바탕으로 연임 가능성이 유력한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편집자 주>

  

image
성대규 신한생명 사장(좌), 정문국 오렌지라이프 사장(우) [그래픽=뉴스투데이]

 

[뉴스투데이=박혜원 기자] 신한생명과 오렌지라이프의 통합사인 ‘신한라이프’가 내년 7월 출범을 앞둔 가운데, 각 사 사장의 임기도 나란히 12월 만료된다. 이에 성대규 신한생명 사장 혹은 정문국 오렌지라이프 사장이 초대 사장으로 취임할 가능성이 높게 점쳐지고 있다.

   

신한라이프 출범 시 자산규모는 약 66조 원으로 생보 업계 4위에 올라서게 된다. 신한라이프 초대 사장 선임 쟁점 포인트로는 두 사장의 출신 성분과 노조의 반대 가능성, 각 사의 실적 추이가 될 전망이다.

  

■ 금융위·보험개발원 거친 성대규 사장, 금융당국에 영향력 발휘? / 생보사 CEO 14년 경력 정문국 사장, 풍부한 생보업계 경력이 장점/ 구조조정 전문가 정 사장에 대한 노조 우려도 변수 

   

성 사장은 2009년 금융위원회 보험과 과장, 2012년 공적자금관리위원회 사무국장, 2016년 보험개발원 원장 등을 역임한 경제·금융 분야 관료 출신이다.

  

한편 정 사장은 2007년 알리안츠생명 사장, 2013년 ACE생명 사장을 거쳐 2014년부터 현재까지 오렌지라이프를 이끌고 있다. 

  

신한라이프 초대 사장으로 성 사장은 금융 당국에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다는 점에서, 정 사장은 14년간의 생보업계 CEO 경력으로 출범 초기 회사를 이끌 수 있다는 점에서 각각 강점이 있는 셈이다.

  

그러나 초대 사장으로 정 사장이 추천될 시에는 신한생명 노조 측의 반대가 큰 변수로 작용할 가능성이 있다. 실제로 지난해 초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이 정 사장을 신한생명 사장으로 지정했을 때에도 신한생명 노조의 반대로 무산된 바 있다.

 

신한생명 노조 관계자는 25일 뉴스투데이와의 통화에서 “정 사장이 신한라이프 초대 사장이 거론되면 반대 입장을 표명할 것이냐”는 질문에 “현재 별도로 정해진 입장은 없다”고 밝혔다.

  

한편 신한생명 관계자는 “향후 특별한 이슈가 있다면 몰라도, 현재로서 신한라이프 출범 전후로 구조조정이 이뤄질 것 같지는 않다”라는 내부 분위기를 전했다. 현재 신한생명과 오렌지라이프의 임직원 수는 각각 1230여명, 740여명이다.

  

image
[표=뉴스투데이]

 

■ 자산 규모는 비슷하나 올해 3분기 실적 오렌지라이프가 앞서/ 전년 대비 순이익 증가폭은 신한생명이 우월 

  

두 회사의 자산 규모는 지난해 기준 신한생명이 약 34조원, 오렌지라이프가 약 32조원으로 큰 차이가 나지 않는다. 

 

실적은 올해 3분기 기준 오렌지라이프가 다소 앞서고 있다. 다만 신한생명의 순이익 증가폭이 더 크다.

  

올해 3분기 신한생명의 누적 당기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56.0% 늘어난 1713억원이다. 월납·분기납·일시납 등 모든 납입 형태 의 보험료를 연간 기준으로 환산한 지표인 연납화보험료도 올해 3분기까지 31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1%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신한생명 관계자는 “신계약이 확대된데다 보장성보험 전환 이후 유지비 차손이 매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어 실적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전했다.

 

오렌지라이프의 경우 올해 3분기 누적 당기순이익은 2133억원이다. 전년 대비 0.8% 증가한 수치다. 누적 APE는 4071억원으로 14.1% 감소했다.

 

오렌지라이프 관계자는 “올 3분기 중 영업 면에선 변액보험과 보장성보험 중심의 판매 증가가 있었고, 이로 인해 신계약비와 유지비도 함께 늘어났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