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신용대출 금리 오른다…은행권, 금리 인상‧한도 축소 등 본격 시행

이채원 기자 입력 : 2020.10.02 11:32 ㅣ 수정 : 2020.10.02 11:32

금융당국, 신용대출 증가세 대책 분주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이채원 기자] 은행권이 건전성 관리 차원의 대출 총량 규제를 위해 신용대출을 중심으로 선제적 금리인상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신용대출 증가액이 올해 들어서만 10조원이 증가하면서 은행권의 건전성 우려가 제기된 데 따른 것이다.

 

2일 은행권에 따르면 5대 시중 은행(국민·신한·하나·우리·농협)의 지난달 24일 기준 신용대출 잔액은 126조8863억원으로 집계됐다. 한달 전인 8월 말(124조2747억원)에 비해 2조6116억원 늘어난 규모다. 이에 당국은 은행권에 건전성 우려를 표하며 자체적인 관리방안을 요구했고 은행권은 대출 총량 관리 방안 등이 담긴 계획서를 금융당국에 최근 제출한 바 있다.      

 

신용대출 증가세 계속되자 금융당국, 은행권에 규제 요구해 은행권은 금리 인상, 한도 축소 등 신용대출 조이기 나섰다. [사진출처=연합뉴스]
 

구체적으로 은행권은 우대금리를 축소하고 직장인 대출, 고등급 신용자의 신용대출 등의 금리를 올리고 있으며 신용대출 만기 연장 심사도 다소 엄격하게 진행할 방침이다. 차주의 대출 한도는 줄이되 일부는 상환하도록 하는 것이다.


KB국민은행은 지난달 29일부터 우대금리를 줄여 전체 신용대출 상품 금리를 0.1%∼0.15%p 높였다. 이로 인해 지난 6월 2.30%, 7월 2.26% 수준이었던 신용 1~2등급의 대출금리가 지난달 2.32%를 나타냈다.


또 KB국민은행은 전문직 대상 신용대출 한도를 4억원에서 2억원으로, ‘KB직장인든든신용대출’ 한도를 최대 3억원에서 2억원으로 줄인다.


우리은행의 경우 오는 6일부터 ‘우리 주거래 직장인대출’에 변동된 금리 우대 방안을 적용한다. 공과금·관리비 거래로 인한 0.1%의 우대금리를 없애고 신용카드, 오픈뱅킹 가입, 적립식 상품 등에 중복적용되는 금리우대를 중단한다는 내용이다.


‘우리 원(WON)하는 직장인 대출’도 우리카드 결제실적, 급여 이체 등으로 인한 금리 우대율이 0.1%p씩 줄어든다.

 

신한은행은 1~2등급 우량 차주들의 신용대출 금리가 올 5~7월 사이 2.78%에서 2.33%까지 내렸지만 지난달 2.37%로 반등했고 하나은행도 7월 2.34%에서 8월 2.36%로 인상됐다.


금융당국은 이같은 은행 자체 관리방안에 따른 시장 흐름을 점검하고 급증세가 지속되면 또다른 규제 방안을 검토한다는 입장이다. 일각에선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규제 강화 등도 대출 규제방안으로 거론되고 있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지난달 24일 “신용대출 관리에 대해 엄중하게 생각하고 있다”며 “금융회사들과 논의하며 진행하고 있고 앞으로도 조치가 이어질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