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투데이 E] SK텔레콤, ‘배민’ 배달로봇 5G로 업그레이드한다

이원갑 입력 : 2020.08.04 15:19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 E]의 E는 Economy(경제·생활경제)를 뜻합니다. <편집자주>
 
건국대에서 시험운용 중인 배달로봇 '딜리드라이브' 모습 [사진제공=SK텔레콤]
 
[뉴스투데이=이원갑 기자] SK텔레콤이 4일 우아한형제들과 5G MEC 및 스마트 로봇 기반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우아한형제들이 배달대행 플랫폼 ‘배달의민족’에 도입한 기존 자율주행 배달 로봇 ‘딜리드라이브’의 통신체계를 5G로 고도화하는 작업이 진행된다.
 
양사는 이번 협력을 통해 SK텔레콤의 5G MEC 클라우드 플랫폼과 통신망 운용 노하우를 우아한형제들의 스마트 로봇 딜리버리 서비스에 접목해 새로운 무인 유통 시스템을 구축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경기 수원 지역에서 우아한형제들의 실외 자율주행 배달로봇 ‘딜리드라이브’가 쓰는 LTE 통신망을 5G로 교체해 안정성을 높이는 작업에 들어간다.
 
SK텔레콤의 5G 에지 클라우드는 폭증하는 모바일 데이터를 효율적으로 처리하기위해 교환국사 및 기지국에 클라우드 데이터 센터를 설치하는 체계다. 분산형 클라우드 서비스로서 데이터 처리에 소요되는 물리적 시간과 거리를 획기적으로 줄여준다.
 
이미 SK텔레콤과 우아한형제들은 지난 6월부터 건국대학교 서울캠퍼스에서 ‘딜리드라이브’에 5G MEC를 적용하는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양사는 5G MEC 환경에서의 실증 작업을 통해 ‘딜리드라이브’의 자율 주행 안정성과 원격 관제 효율성이 크게 향상되는 성과를 거뒀다는 입장이다.
 
한편, 이번 협약을 통한 작업이 끝나면 비대면 물품 수령 서비스를 강화해 나가는 계획이 가능해진다. 차량 진입이 어려운 곳에 배송로봇을 투입하거나, 배달원이 직접 방문하기 어려운 시간대에 로봇이 임무를 수행하도록 해 배송 편의 향상과 비용 절감을 함께 추진할 예정이다.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