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인사이드] 미·영·중 코로나 백신개발 삼국지, 모더나 vs 옥스퍼드 vs시노백 누가 앞서나

정승원 기자 입력 : 2020.08.03 09:54 ㅣ 수정 : 2020.08.03 10:02

허가 최종단계인 임상3상 돌입에 연내 백신개발 기대감 고조, 성공하면 천문학적 돈방석 예약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정승원기자] 코로나19 확진자가 발병 7개월만에 전세계적으로 1800만명을 넘어선 가운데 백신개발을 놓고 미국과 영국, 중국이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백신 개발에 가장 먼저 성공하는 기업은 상상할 수 없는 천문학적인 돈방석에 올라앉을 것으로 보인다.

 

 

백신개발 선두주자인 미국 제약회사 모더나. [연합뉴스]
 

3일 외신에 따르면 이미 일부 백신 후보 물질은 임상 마지막 단계인 3 단계에 돌입했다. 일각에선 성급하게 연내 개발 가능성까지 점치고 있지만 실제 성사될지는 미지수이다.

 

현재 백신개발에서 가장 앞선 나라는 미국이다. 선두주자 모더나는 백신 개발의 최종단계인 3상 임상시험에 들어간 상태다. 3만명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이다.

 

모더나가 개발 중인 제네틱 백신은 코로나바이러스의 일부 유전자를 이용해 면역 항체를 발생시키는 방식이다.

 

미 국립보건원(NIH) 산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와 공동으로 진행되는 프로젝트로서, 이르면 연내 백신 개발이 가능할 것이란 전망까지 나오고 있다.

 

다국적 제약사 화이자 역시 3상 임상시험에 돌입했다. 앞서 화이자는 코로나19 백신 1억회 투여분을 총 19억5000만 달러(약 2조3000억원)에 공급하기로 계약했다.

 

미국 뉴욕타임즈에 따르면 현재 임상 3 단계에 돌입한 백신 후보 물질은 이밖에도 3가지가 더 있다.

 

모더나와 각축을 벌이고 있는 영국 옥스퍼드대 연구팀이 개발중인 바이럴 벡터 백신, 중국 시노박이 개발중인 프로틴 백신, 그리고 호주 머도크 아동연구소가 개발중인 리포퍼스드 백신 등이다.

 

옥스퍼드대 연구팀은 영국-스웨덴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와 공동으로 백신개발에 착수했는데 현재 인도 중서부 마하라슈트라주 푸나라에 있는 세계 최대 백신회사인 세럼인스티튜트와 함께 임상실험을 진행중이다.

 

인디아TV 등 현지 언론들에 따르면 세럼은 푸나와 뭄바이 등 인도 내 몇몇 도시에서 4000~5000명을 대상으로 이달 중 임상시험에 들어갈 예정이다.

 

옥스퍼드 연구팀이 개발중인 백신은 바이러스 벡터를 이용하여 바이러스 RNA를 주입, 항체를 발생시키는 방식이다. 바이러스 벡터는 DNA나 RNA와 같은 유전물질을 세포나 생체에 주입하기 위해 바이러스를 이용하여 개발된 운반체라고 할 수 있다.

 

후발주자인 중국 제약업체 시노백바이오테크가 개발한 일명 '코로나백' 백신으로 현재 브라질에서 정식 허가를 받기 마지막 단계인 3상 임상시험에 착수한 상태이다.

 

시노백이 개발중인 백신은 바이러스의 일부 또는 조각을 이용해 항체를 발생시키는 방법이다.

 

한편 호주의 머도크 아동연구소(Murdoch Children’s Research Institute) 역시 코로나 백신후보 물질에 대해 임상 3 단계를 시작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