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 돋보기 분석] 평균연봉 9500만원인 하나카드, 장경훈 대표의 ‘디지털 전환’에 미래 달려

윤혜림 기자 입력 : 2020.07.01 07:46 ㅣ 수정 : 2020.07.01 08:34

평균연봉과 고용 안정성 높지만 새로운 수익원 창출이 과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심각한 취업난에 시달리는 우리나라 청년들은 외견상 취업자체를 목표로 삼고 있는 것처럼 보입니다. 하지만 실제로는 나름대로 까다로운 잣대를 가지고 입사를 원하는 회사를 정해놓고 입성을 꿈꾸는 경우도 적지 않습니다. 공무원 시험에 인재들이 몰리는 것은 안정성을 선택한 결과이고, 대기업이 수백 대 일의 경쟁률을 보이는 것은 높은 효율성과 미래의 비전을 제시하는 성장성이 매력적이기 때문입니다. 구직난 속에서도 중소기업이 구인난을 겪는 것은 효율성이나 안정성에서 낮은 평가를 받은 데 따른 현상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기업, 공기업, 중소기업 등에 대한 구직자 입장의 정보는 체계화돼 있지 않은 상태입니다. 이에 뉴스투데이는 취업준비생 및 이직을 바라는 직장인들을 위한 '라이벌 직장 분석' 기획을 연재 후속으로 ‘직장 돋보기 분석’ 기획을 연재합니다. 그들이 해당 기업에 대한 객관적 평가를 함에 있어 작은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분석의 기준은 ①연봉 수준을 중심으로 한 ‘효율성’ ②입사율 및 퇴사율에 따른 ‘안정성’ ③지난 3년간 매출 추이에 따른 ‘성장성’ ④해당 기업만의 독특한 ‘기업 문화 및 복지’ 등 4가지입니다. 평균연봉 자료 및 입퇴사율은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DART)상의 사업보고서, 잡포털인 잡코리아, 사람인, 크레딧잡 등의 자료를 종합적으로 활용합니다. <편집자 주>

 
하나카드 장경훈 대표이사. [사진제공=하나카드]

 

[뉴스투데이=윤혜림 기자] 코로나19 영향이 장기화되며 금융권들은 발빠른 대응책을 마련하고 있다. 특히 언택트(Untact, 비대면) 소비 문화가 대세로 자리 잡고 있는 시점에서 하나카드(대표 장경훈)는 카드업계 중에서 빠른 움직임을 보이며 디지털화를 추진하고 있다.


하나카드는 올해 들어 토스와의 ‘상업자표시 신용카드(PLCC, Private Label Credit Card)’를 시작으로 언택트 전략 상품인 ‘모두의 쇼핑카드’를 출시하면서 디지털 전략에 몰두하고 있다.


특히 카드업계는 가맹점수수료 인하로 수수료 수익이 급감하며 새로운 수익원을 찾아야 하는 상황에 놓인 만큼, 장 대표는 타 업종과의 제휴를 통한 결제영역 확대나 동남아를 비롯한 해외진출, 그리고 모든 고객의 접점을 디지털화한다는 전략으로 이 상황을 극복하겠다고 밝혔다.


따라서 하나카드의 미래는 장 대표가 박차를 가하고 있는 디지털 전환의 성패에 큰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① 효율성 분석 ▶ 평균연봉 9500만원·대졸 신입 평균연봉 3503만원


하나카드의 2019년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하나카드 직원 1인 평균 급여액은 9500만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국내 7개 전업 카드사(신한·삼성·KB국민·현대·롯데·우리·하나카드)의 직원 1인 평균 급여액 9428만원과 비슷한 수준이다. 성별로는 남성 직원이 1억1200만원, 여성 직원이 6900만원이다.


크레딧잡에서 공개한 하나카드의 평균연봉은 금융감독원 기준 9829만원, 국민연금 기준 5867만원으로 집계됐다.


올해 입사자 평균연봉은 6684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는데, 고졸 신입사원은 평균 3385만원, 대졸 신입사원은 평균 3503만원으로 약 118만원 정도가 차이 난다. 입사자 평균연봉은 크레딧잡 데이터에서 머신러닝으로 추정한 직급별 연봉이다.


또한 취업포털 사이트 사람인은 하나카드의 2019년 평균연봉을 6171만원으로 평가하며 동종 업계 평균 대비 44.59% 높은 수준이라고 밝혔다. 사람인은 각종 수당을 제외한 기본급 중심으로 평균연봉을 산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나카드 4대 항목 평가표. [표=뉴스투데이]


② 안정성 분석 ▶ 평균 근속연수 12년 4개월…‘고용 안정성’·‘만족도’ 높은 편


크레딧잡에 따르면, 2019년 한 해 동안 하나카드에 입사한 직원은 72명, 퇴사한 직원은 71명으로 집계됐다. 또한 전체 직원 수 723명 대비 입사율은 7.0%, 퇴사율은 11.0%였다. 입사율보다 퇴사율이 조금 높은 수준이다.


하나카드 2019년 사업보고서에 의하면 하나카드의 전체 직원 수는 정규직과 비정규직을 더해 모두 762명이다. 이들의 평균 근속연수는 11년6개월이다. 남성 직원은 평균 12년4개월, 여성 직원은 평균 10년2개월을 근속한 것으로 나타났다. 직장인이 한 직장에서 평균 10년 이상 일한다는 것은 ‘고용 안정성’과 ‘만족도’가 높은 수준이라고 평가할 수 있다.


③ 성장성 분석 ▶ ‘디지털 정보회사’로의 전환, 올 1분기 당기순이익 66.1% 증가


최근 카드산업의 시장 현황은 △영세·중소 가맹점의 우대 가맹점수수료율 재인하로 수수료 수익증가율 감소세 지속 △금융당국의 중금리대출 활성화 정책과 법정 최고금리 인하 △핀테크 활성화로 카드사의 카드론 대출 시장 경쟁 심화 등으로 인해 카드사들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장 대표는 돌파구로 하나카드를 ‘디지털 정보회사’로 전환하겠다는 의지를 보이며, 지난해 3월 취임식에서 △디지털 기반의 스마트행복 창조 △글로벌 새 영역 개척 △콜라보 새 정신무장 등의 3대 경영전략을 제시했다.


우선 하나카드는 카드업계에서 최초로 모바일 카드를 발급했고, 이후 다양한 모바일 기반의 신개념 카드를 출시해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노력해왔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로 언택트 소비문화가 널리 퍼졌는데, 이에 발맞춰 모바일 전용 카드인 ‘모두의 쇼핑’을 선보이기도 했다.


또한 하나카드는 지주사인 하나금융그룹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고객의 해외카드 사용에 있어 특화되고 경쟁력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지난 3월에는 글로벌 이커머스 기업 알리익스프레스(Aliexpress)와 함께 손을 잡고 할인 이벤트를 진행했으며, 최근엔 전 세계 액티비티 예약 플랫폼 케이케이데이(KKday)와 함께 대만 기념품 직배송 서비스를 제공하며 고객의 관심을 끌어모으고 있다.

 
장 대표의 전략 중 하나인 콜라보(협업)를 통한 정신무장에서도 성과를 보였다. 하나카드는 올해 토스와 SK플래닛 총 2곳의 기업과 PLCC를 선보여, 더 세밀한 고객 맞춤형 혜택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장 대표의 적극적인 디지털 행보 덕분에 하나카드의 올해 1분기 당기순이익은 전년 동기보다 무려 66.1%(121억원)가 증가한 303억원을 기록하며,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소비 위축과 가맹점수수료 인하와 같은 어려움을 잘 극복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았다.


④ 기업문화 ▶ ‘글로벌 금융전문가’ 양성, ‘즐거운 직장생활’ 지향


하나카드는 하나금융그룹의 자회사로 그룹에서 제시한 기업문화를 따르고 있다. 하나금융그룹은 글로벌 수준의 금융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으며 국내·외 대학 MBA 및 전문 직무별 MS과정, 해외 단기 전문가과정, 국내외 금융전문과정, 해외전문가 양성을 위한 학위과정 등을 제공한다.


또한 해외지역 전문가 프로그램 및 어학 관련 교육 콘텐츠와 사내 어학 시험 기회를 제공하고, 자기 개발비를 지원해 직원들의 성장을 도모한다.


이와 더불어 금융 분야에서의 체계적인 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금융전문가를 양성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CFA, CFP 등 각종 금융자격증 취득을 위한 교육비나 등록비를 지원하고, ‘Career Development Program’을 통해 은행, 증권, 카드 등 그룹 내 다양한 업종의 벽을 넘나들며 금융 전문 리더로의 발전을 꾀한다.


또한 회사와 개인의 성과에 기반을 둔 공정한 성과보상체계를 마련하고, 직원의 행복과 만족을 위한 복지제도를 제공하고 있다. 우선 생활안정자금대출, 주택구입자금대출 등과 같은 임직원 대출제도를 지원한다. 친목 동호회, 각종 연구회 등의 동호회 지원을 통해 사내 친목을 위한 제도도 시행하고 있다.


한편 즐거운 직장생활을 위해 스트레스 관리 프로그램이나 요리강좌·고궁산책·미술관 기행 등과 같은 활동을 운영하고 있다. 특히 술과 함께하는 회식문화를 지양하고, 문화공연이나 자유로운 커뮤니케이션 등과 함께 하는 회식문화를 통해 건강한 근무환경을 제공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