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 디지털 종합 손보사 하나손해보험 출범…금융 사업 라인업 완료

이철규 기자 입력 : 2020.06.01 14:04 ㅣ 수정 : 2020.06.01 14:04

그룹의 디지털 생태계와 더케이손해보험의 업(業)에 대한 노하우로 시너지 극대화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이철규 기자] 하나금융이 지난 2월 한국교직원공제회와 주식 인수 계약을 체결한 더케이손해보험이 하나손해보험(대표이사 권태균)으로 이름을 바꿔 새 출발한다. 
 
하나금융그룹의 디지털 기반 종합 손해보험사인 하나손해보험은 1일 서울시 종로구 소재 본사에서 공식 출범식을 갖고, 본격적인 업무를 개시했다.
 
하나손해보험은 1일, 서울시 종로구 본사에서 공식 출범식을 갖고, 디지털 기반 종합 손해보험사로서 본격적인 업무를 개시했다.[사진제공=하나손해보험]
 
하나손해보험은 하나금융그룹 내 최초의 손해보험사로, 하나금융지주의 14번째 자회사이다. 하나손해보험은 하나금융그룹 편입을 계기로 기존의 자동차보험 위주의 영업에서 벗어나 수익원을 다각화해, 고객층을 확대하고 디지털 손해보험사로 체질 개선에 나설 예정이다.
 
이는 기존 더케이손해보험의 보험업에 대한 노하우에 하나금융그룹의 금융자산관리 노하우 및 관계사 협업 시너지를 더해, 디지털 기반 종합 손해보험사로 나아간다는 것이다.
 
이는 최근 금융업과 비금융업의 경계가 허물어지고 언택트 시대가 도래하는 환경 속에서, 자동차보험과 같은 전문 분야에 디지털 트렌스포메이션(Digital Transformation)을 통해 신속하고 편리한 맞춤형 금융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것이다.
 
또한 모빌리티와의 다양한 제휴를 통해 새로운 디지털 경험을 선사하는 ‘신생활보험 플랫폼’을 선보일 예정이다. 즉, 하나금융그룹의 온라인 채널 및 외부 네트워크와의 콜라보를 통해, 여행자·레저·특화보험 위주의 플랫폼 활성화 상품을 출시한다는 것이다.
 
그동안 하나금융지주는 지난 2월 14일 더케이손해보험과 주식매매 계약을 체결하고, 4월 29일 금융위원회로부터 자회사 편입 승인을 취득하는 등, 하나손해보험의 공식 출범을 준비해왔다.
 
이날 출범식에는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부회장, 지성규 하나은행장, 이진국 하나금융투자 사장 등 관계사 사장단과 조경제 교직원공제회 이사, 정동섭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사무총장 및 임직원들이 참석했다.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은 “그룹의 새로운 일원이 된 하나손해보험 임직원 모두를 진심으로 환영한다”며 “‘모두의 기쁨, 그 하나를 위하여’라는 그룹 경영철학에 맞춰 기존 교직원 손님들은 물론 더 많은 손님들과 임직원, 주주뿐 아니라 지역사회의 기쁨에도 기여할 수 있는 회사로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그룹에서도 다양한 지원과 투자를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한편 권태균 하나손해보험 사장은 ‘신생활보험 플랫폼’이라는 새로운 브랜드 슬로건을 선포하고 “새롭고 혁신적인 디지털 기반 ‘신생활보험 플랫폼’을 신속히 구축함과 동시에 관계사와의 다양한 시너지를 통해, 손해보험 시장에 새로운 바람을 불어넣음으로써 ‘대한민국 손해보험을 디지털로 손보겠다’”는 힘찬 포부를 밝혔다.
 
하나손해보험의 출범으로 금융의 모든 사업 라인업을 완료한 하나금융그룹은 앞으로 그룹 포트폴리오 다각화 및 비은행 이익 극대화를 향한 기틀을 다져 나갈 계획이다.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