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철 신한금투 사장, ‘라임사태’ 책임지고 사퇴

변혜진 기자 입력 : 2020.03.20 15:44 ㅣ 수정 : 2020.03.20 15:44

신한금융지주, 후임 대표이사 추천 작업 착수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변혜진 기자] 김병철 신한금융투자 사장이 20일 서울 여의도 본사에서 열린 이사회에서 라임자산운용 환매 중단에 따른 고객 손실 발생에 대해 사의를 표하며 대표이사직에서 사임하겠다고 밝혔다. 


김병철 사장은 “고객 투자금 손실 발생에 대한 책임이 있고 없고를 떠나 신한금융투자가 고객의 신뢰를 되찾고 빠른 정상화를 위해서는 본인이 책임을 지고 물러나는 것이 맞다”며 사퇴의 뜻을 표명했다.

 
▲김병철 신한금융투자 사장이 20일 서울 여의도 본사에서 열린 이사회에서 대표이자식 사임의 뜻을 밝혔다[사진=신한금융투자]
 

그는 “고객들에게 끼친 손실에 대해 제가 회사를 대표해서 머리 숙여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고객 손실 최소화 방안을 준비하기 위해 그동안 사퇴 의사 표명을 미뤄왔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 사장은 현재 진행 중인 라임자산운용에 대한 검찰 수사에 책임 있는 자세로 적극 협조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신한금융지주는 김 사장의 사퇴를 수락하고 이날 오후 자회사경영관리위원회(자경위)를 열어 김 사장의 후임 대표이사 후보를 추천하기로 했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신임 신한금융투자 사장은 무엇보다 최근 사태를 고객의 입장에서 신속하게 책임지고 해결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춘 인물로 선정할 것”이라며 “고객 손실 최소화와 함께 떨어진 시장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도록 그룹 차원에서 최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