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규 회장 “미래에는 알리바바·구글 등 IT기업이 경쟁자”

김성권 입력 : 2019.10.30 13:59 ㅣ 수정 : 2019.10.30 13:59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이 지난 29일 국민은행 여의도본점에서 열린 타운홀미팅에서 직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제공=KB금융]

직원들과 타운홀미팅 소통

[뉴스투데이=김성권 기자]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이 직원들과의 소통에서 미래의 경쟁자는 은행이 아닌 IT기업이라며 디지털환경에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KB금융그룹은 윤종규 회장이 지난 29일 국민은행 여의도본점에서 직원들과 타운홀 미팅을 가졌다고 30일 밝혔다.

KB금융에 따르면 이번 미팅은 현장 참석이 어려운 직원들을 위해 유튜브 라이브 스트리밍과 사내방송을 통해 그룹 내 전 계열사에 생중계 됐다. 직원들은 유튜브 실시간 채팅을 통해 윤 회장과 질의응답을 나누며 즐거운 대화의 시간을 가졌다.

타운홀미팅이 열린 수다마루는 직원들을 위해 마련된 휴게공간으로, 커피를 마시면서 편하게 수다도 떨고 서로 많은 대화를 나누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누구나 자유롭게 방문할 수 있도록 개방된 만큼 수다마루를 지나가던 직원들이 삼삼오오 둘러서서 타운홀미팅에 함께 참여하는 등 자유롭고 캐쥬얼한 방식으로 진행됐다.

직원들은 현장 질문과 함께 유튜브 실시간 채팅창으로 오픈뱅킹, 디지털, 글로벌, 애자일(Agile) 등 평소 궁금해 하던 다양한 질문을 했다.

“빠르게 변화하는 세상에 대처해 나갈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일까요?”라는 직원의 질문에 윤 회장은 “90년대 무선호출기에서 휴대폰으로 급격하게 시장이 바뀌던 시기에, 무선호출기 회사에 다니던 한 친구는 어떻게 하면 무선호출기 성능을 더 뛰어나게 할지에만 골몰했었다”는 일화를 소개하며 “새로운 패러다임 전환에 능동적으로 대처하며 빙하기·격변기를 헤쳐 나가자”고 답변했다.

또 나이키의 경쟁자는 아디다스가 아니라 닌텐도라는 말이 있다며 KB의 경쟁자를 묻는 직원의 질문에는 “미래에는 알리바바, 구글과 같은 IT기업이 KB의 경쟁자일 수도 있다”며, “현재의 환경에 안주하지 말고 더욱 더 디지털·IT 역량을 키워가야 하며, 특히 철저한 고객 중심의 프로세스를 통해 고객이 체감할 수 있는 KB금융그룹의 시너지를 제공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 회장은 타운홀미팅이 막바지에 “‘화이부동(和而不同)’이라는 말처럼 서로 같진 않지만 다름을 인정하고 화합하고 포용하며 더불어 지혜를 나누는 KB인이 되자”는 끝인사를 전하며, 추천도서를 직원들에게 선물하고 함께 셀카를 찍으며 마무리했다.

윤 회장은 추천도서로 모두 거짓말을 한다(세스 스티븐스), 초예측(유발 하라리), 21세기를 위한 21가지 제언(유발 하라리)을 선물했다. KB금융그룹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 상반기에도 각 계열사별로 타운홀미팅을 진행해 총 600여명의 직원이 현장에 참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