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해수부, 10년간 2540억원 투입해 친환경선박 기술 확보

남지완 기자 입력 : 2022.07.15 11:00 ㅣ 수정 : 2022.07.15 11:00

한국조선해양기자재연구원, 친환경 선박 관련 기술 연구개발 분야 총괄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 실증 및 도입 분야 담당
장영진 제1차관 “미래 친환경 선박 주도하는 조선강국 위상 이어 나갈 것”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
산업통상자원부와 해양수산부가 친환경 선박 관련 기술을 개발키 위해 15일 ‘친환경 선박 전주기 혁신기술개발사업 통합사업단’을 출범했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뉴스투데이=남지완 기자] 산업통상자원부(산업부)와 해양수산부(해수부)가 친환경 선박 관련 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15일 ‘친환경 선박 전주기 혁신기술개발사업 통합사업단’을 출범하고 사업에 본격 착수한다.

 

이날 부산 한국조선해양기자재연구원에서 열린 통합사업단 출범식에는 장영진 산업부 제1차관을 비롯해 조선업계 관계자들이 대거 참석했다.

 

통합사업단은 올해부터 2031년까지 10년간 운영될 예정이며 정부가 1873억원, 민간이 667억원을 투입해 총 2540억원으로 운영된다. 

 

최근 글로벌 기후변화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국제해사기구(IMO) 선박 온실가스 규제가 강화되고 있는 가운데 친환경 선박과 관련 기자재 조기 상용화를 달성하기 위해 두 부처가 10년 동안 공동 추진하는 형태로 사업이 진행된다.

 

친환경 선박은 선박 엔진 연료를 암모니아와 수소 등으로 바꾸고 연료전지·배터리 등 전기추진 및 에너지 최적화 시스템 을 탑재해 선박 탄소 배출량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는 차세대 고부가가치 선박을 뜻한다.

 

이번 사업 추진으로 정부는 국제해사기구(IMO)의 온실가스 배출규제에 대응하고 미래선박 시장에서 신기술을 갖출 수 있게 됐다.  또한 2030년까지 수소·암모니아 기반 무탄소 추진 핵심기술을 개발하고 시험·실증 및 국제 표준화(ISO)와 IMO 의제 개발 활동을 동시 추진해 한국 조선업계 기술이 글로벌 시장 표준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통합사업단은 산업부 산하 한국조선해양기자재연구원과 해수부 산하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가 총괄한다. 친환경 선박 관련 기술 연구개발 분야는 한국조선해양기자재연구원이 담당하며 실증 및 도입 분야는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가 담당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에 더해 다양한 분야 전문가들이 속한 기술자문위원회를 운영해 산업계·학계 등 다양한 의견을 수렴한다. 또한 사업 내 기술개발 내용이 유기적으로 연계돼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이밖에 조선·해운업 특수성을 고려해 산업부와 해수부가 손잡고 IMO 온실가스 규제 대응을 위한 △핵심‧설계기술 △시험평가‧실증기술 △해상실증 △표준화 및 제도 개선 등 4대 전략분야에 집중할 방침이다.

 

장 산업부 제1차관은 통합사업단 출범식 축사를 통해 “이번 사업에서 개발되는 기술을 기반으로 미래 친환경 선박 시장을 주도하는 조선강국 위상을 이어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image
친환경선박 전주기 혁신기술개발 사업 비전 및 목표 [사진=산업통상자원부]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