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경찰서, 고액알바 명목 고시원 등 중계기 설치 중국인 조직원 검거

김충기 기자 입력 : 2021.07.30 14:32 ㅣ 수정 : 2021.07.30 14:32

보이스피싱 이용 발신번호 변작 중계기 설치 중국인 조직원 구속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
[사진=평택경찰서]

 

[뉴스투데이=김충기 기자] 평택경찰서(서장 송병선) 보이스피싱전담팀은 보이스피싱에 이용되는 번호변작 중계기를 설치한 중국인 조직원 1명을 추적해 검거(구속)하고, 범행을 지시하고 중계기를 공급한 보이스피싱 윗선을 추적하고 있다고 31일 밝혔다. 

 

아울러 최근 구인구직 사이트를 통해 고액알바(현금수거, 원룸(고시원) 임차 및 기계(중계기)설치 등)를 명목으로 보이스피싱 조직원을 모집하는 사례가 지속 확인된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검거된 중국인 A씨는 6월 초부터 평택, 천안, 아산, 당진, 포항 등의 원룸, 고시텔, 아파트 옥상 물탱크 등에 공유기 10대, IMEI기기 80개, 안테나 80개 등을 설치하여 보이스피싱 범행에 이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경찰은 보이스피싱 조직원 검거에 적극적으로 협조한 고시텔 관계자에게 감사장과 신고보상금을 전달했다. 

 

평택경찰서 보이스피싱전담팀 관계자는, “구인구직 사이트 및 정보지 등에서 ‘인터넷 모니터링 부업 및 재택 알바 모집’ 등 관련 광고를 보고 연락을 하면, 주거지에 기계 설치 후 관리 비용으로 15만~20만원을 주겠다고 제안하는데, 이는 번호변작 중계기를 운영하는 위법한 행위일 가능성이 높으니, 즉시 중단하고 경찰에 신고 해 달라”고 당부했다.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