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성산업㈜ 신임 대표이사에 김대근 사장 내정

최천욱 기자 입력 : 2021.04.01 10:39 ㅣ 수정 : 2021.04.01 10:39

현대건설 출신의 전 송도랜드마크시티 대표 역임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
김대근 대표이사 사장 [사진=(주)한양]

[뉴스투데이=최천욱 기자] 보성산업㈜이 현대건설 출신의 전 송도랜드마크시티 김대근 대표이사를 신임 대표이사로 내정했다.

 

1일 보성산업에 따르면 김대근 대표이사 내정자는 연세대학교 법학대학 법학과를 졸업하고 1992년 현대건설에 입사 후 국내외 건설 및 사업관리, 영업부서 등을 거치며 홍보실장, 법무실장 등을 역임하고 2020년부터 현대건설 투자법인인 송도랜드마크시티 대표이사를 맡는 등 약 30여 년 간 건설 및 부동산 분야에서 개발 및 운영사업의 주요직을 두루 경험한 부동산개발 전문가이다.

 

보성산업은 이날 주주총회와 이사회 등을 거쳐 김대근 대표이사를 최종 선임할 예정이다. 신개념 복합개발타운으로 완성되는 청라금융단지 및 청라시티타워, 글로벌 관광휴양레저도시로 조성되는 새만금 신시야미, 친환경 스마트도시로 개발 중인 솔라시도 등 보성산업의 대형 개발사업이 본격적으로 착수되는 현시점에서, 김대근 대표이사 내정자는 다양한 건설·부동산 분야를 경험하며 쌓아온 경험과 사업관리 및 대외협력 역량을 접목해 보성산업의 주택 및 단지개발, 도시건설 프로젝트를 효과적으로 수행해나갈 적임자로 평가받고 있다.

 

특히, 올해 청라국제도시 프로젝트(청라국제금융단지, 청라시티타워, 인천로봇랜드 등)가 적극적인 사업 추진을 예고하며 금융단지 내 오피스 및 오피스텔 분양을 앞두고 있으며, 인천DEC 개발사업 등이 속도를 낼 것으로 보아 새로운 사업전략을 통해 인천지역 개발에 활력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보성산업은 디지털부동산개발에 역점을 두고 전문 인력충원 및 사업 추진을 위한 역량강화에 매진하고 있으며, 새로운 사업권 확보를 위해 향후 추진 예정인 지자체 공모에도 활발하게 도전하고 있다.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