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重, 3인 각자대표 체제로 전환…박상현 부사장, 신규 선임

박기태 기자 입력 : 2021.03.30 11:02 ㅣ 수정 : 2021.03.30 11:02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
두산중공업 박상현 신임 각자대표. [사진=두산중공업]

 

[뉴스투데이= 기자] 두산중공업이 30일 박상현 재무관리부문장(부사장)을 각자대표로 신규 선임하면서 3인 각자대표 체제로 전환했다. 그동안 두산중공업은 박지원 회장과 정연인 사장 등 2인 각자대표 체제로 운영돼 왔다.  

 

두산중공업은 이날 경기 성남 분당두산타워에서 열린 제58기 정기 주주총회에서 박상현 부사장의 각자대표로 신규 선임하는 안건을 통과시켰다.

 

이로써 두산중공업은 박지원 회장과 정연인 사장의 2인 각자대표 체제에서 박 부사장을 포함한 3인 각자대표 체제로 변경됐다.

 

박 신임 대표는 2004년 ㈜두산 전략기획본부 부장으로 입사해 두산인프라코어 최고재무관리자(CFO), ㈜두산 지주부문 CFO, 두산밥캣 대표이사 겸 CFO를 거쳤다. 지난해 두산중공업 재무관리부문장에 올라 업무를 수행해왔다.

 

두산중공업은 이날 주총에서 배진한 고려대 경영대학 교수를 사외이사로 신규 선임하는 안건도 의결했다.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