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음모론’ 인터콥, 상주시 상대 효력정지 가처분 등 신청

황재윤 기자 입력 : 2021.01.14 04:28 ㅣ 수정 : 2021.01.14 04:3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
상주 BTJ 열방센터 전경 [사진제공 = 경북 상주시]

 

[뉴스투데이/대구=황재윤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음모론을 주장한 상주 BTJ 열방센터가 법원에 집합을 금지하고, 폐쇄명령과 관련 효력정지 가처분신청과 행정소송을 낸 것으로 확인됐다.

 

14일 뉴스투데이 대구경북본부 취재 결과 개신교 선교단체인 인터콥 측은 대구지방법원에 상주시장을 상대로 한 BTJ 열방센터 집합금지 및 폐쇄명령 처분 효력정지 가처분신청과 행정소송을 제기했다.

 

인터콥 측은 소장을 통하여 “인터콥이 상주시 방역당국에 협조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내린 집합금지명령과 시설폐쇄명령은 과도하고 불평등한 조치”라며 “폐쇄조치에 대해 기한없이 별도 명령 때까지라고 한 것은 권한을 남용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상주시 관계자는 뉴스투데이 대구경북본부에 “인터콥이 대구지법에 행정소송과 효력정지 가처분신청을 한 사실을 확인하고 법적 대응을 준비하고 있다”며 “역학조사 방해 혐의를 집중적으로 설명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상주 BTJ열방센터는 방역당국의 역학조사를 방해한 혐의로 주행위자 2명이 구속영장이 신청되기도 했다.

 

상주경찰서는 방역당국의 역학조사를 방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BTJ열방센터 핵심 관계자 A씨 등 2명을 상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건강보험공단 측 또한 방역당국의 방역수칙을 위한 BTJ열방센터에 대한 구상권을 청구할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열방센터 관련 확진자의 진료비는 약 30억원으로, 26억원을 센터나 개인에게 청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