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2차 대유행 조짐에 대형마트 3사, 마스크 물량 긴급 확대 나서

안서진 입력 : 2020.08.19 16:26 ㅣ 수정 : 2020.08.19 16:26

대형마트업계, “공급 안정화 기여할 것”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안서진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서울·경기 등 수도권 지방을 중심으로 재확산 조짐을 보이자 대형마트 3사가 마스크 물량 긴급 확대에 나섰다.
 
먼저 롯데마트는 국내 우수 제조사와 협력해 KF 마스크 30만장, 비말 마스크 120만장 등을 확보해 선보일 계획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서울·경기 등 수도권 지방을 중심으로 재확산 조짐을 보이자 마스크 수요가 다시 급증하고 있다. 이에 대형마트 3사가 마스크 물량 긴급 확대에 나섰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우선 오는 20일부터 26일까지 일주일 동안 마스크 행사를 진행한다. 국내산 마스크 9종을 엘포인트 회원이 행사 카드로 결제하면 장당 358원으로 구입할 수 있다.
 
또한 롯데마트는 국내 우수 중소기업과 협력해 황사마스크 100만장을 확보, 추석 사전예약 기간 동안 ‘아에르 황사마스크 선물세트(KF80 10매*2입,대형)’를 행사 카드로 결제하면 장당 837원꼴인 1만 6730원에 선보인다.
 
홈플러스 역시 최근 코로나19 재확산 움직임에 따라 방역마스크 물량을 긴급 확대해 전국 점포 및 온라인몰에서 오는 20일부터 할인 판매를 시작한다.
 
홈플러스에 따르면 코로나19 재확산 움직임이 본격화된 지난 17~18일 양일간 마스크 매출은 전월 동기 대비 42% 신장했으며, 손소독제 매출신장률도 152%를 기록했다.
 
이에 홈플러스는 안정적인 마스크 공급을 위해 KF-94 방역마스크(대형, 제조사 제이트로닉스) 35만 장 물량을 확보해 가격을 기존 장당 1290원에서 990원으로 인하해 판매하고, 1인당 구매 한정수량도 기존 10매의 2배인 20매로 상향조정했다.
 
이마트도 오는 20일부터 일주일간 ‘애트머스케어 비말차단용 마스크 5입 입체형’을 26% 가량 할인한 2400원에 판매한다.
 
이와 함께 오는 9월 2일까지 ‘데일리 마스크 어린이용(50입)’을 4000원 할인한 8900원에, ‘데일리 마스크 성인용(50입)’은 50% 할인한 9900원에 판매한다.
 
한 대형마트업계 관계자는 “추후에도 지속적으로 마스크 공급 안정화를 위해 앞장서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