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B 속보 >>>
  • 네이버 블로그
  • 네이버 포스트
  • 빙글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유튜브
  • 이메일

굿잡뉴스Good jobs

[연봉정밀분석 (16)] 한국씨티은행이 평균 연봉 높지만 고연차 연봉은 SC제일은행이 더 우월

[이채원 기자] 한국씨티은행과 SC제일은행(한국스탠다드차타드은행)은 2~3조원을 넘나드는 매출을 보이는 은행사로 높은 연봉을 자랑한다. 하지만 보수체계를 들여다보면 세부적인 연봉 수준에는 상당한 차이가 존재한다. 평균연봉과 올해입사자 평균연봉 모두 씨티은행이 SC제일은행보다 높았다. 최대 연봉인상구간의 경우, 씨티은행은 ‘차장-부장’ 구간, SC제일은행은 ‘부장-임원’ 구간으로 다른 양상을 보였다. ‘저연차’ 직급에서는 한국씨티은행이, ‘고연차’ 직급에서는 SC제일은행이 우세했다. 두 회사 모두 남자직원이 연봉이 여자직원보다 많았으며 남녀연봉격차는 SC제일은행이 더 컸다. ■ 평균연봉, 올해입사자 평균연봉 모두 한국씨티은행이 많아 잡코리아의 기업연봉분석에 따르면 한국씨티은행의 전체 평균연봉은 1억724만원. SC제일은행은 8665만원이다. 평균적으로 한국씨티은행이 SC제일은행보다 더 높은 보수를 받는다. 크레딧잡에서 국민연금을 기반으로 분석한 올해 입사자 평균연봉에 따르면 한국씨티은행은 6971만원, SC제일은행은 5632만원으로 한국씨티은행이 더 높았다. 다만 올해입사자 평균연봉은 경력직도 포함된 집계여서 실제 신입연봉과는 다를 수 있으며 경력직 입사자가 많을 경우 그 수준이 높아질 수 있다. [표=뉴스투데이 / 자료=금융감독원, 잡코리아, 크레딧잡] ■ ‘저연차’는 한국씨티은행이, ‘고연차’는 SC제일은행이 유리해 한국씨티은행의 연봉이 가장 많이 인상되는 구간은 ‘차장-부장’ 구간이다. 6250만원에서 9333만원으로 인상되며 49.3%의 증가율을 보인다. SC제일은행은 ‘부장-임원’ 구간이다. 1억975만원에서 1억6242만원으로 5267만원이 오른다. 인상률 47.9%이다. ‘저연차’ 연봉은 한국씨티은행이 우세했다. 한국씨티은행의 사원급과 대리급 연봉은 각각 3108만원, 4164만원으로 SC제일은행의 2700만원, 3977만원보다 높은 양상을 보였다. 하지만 ‘고연차’ 연봉에서 판도가 바뀌었다. SC제일은행의 차장급과 부장급 연봉은 각각 7575만원. 1억975만원으로 한국씨티은행의 6250만원, 9333만원보다 많았다. 다만 이 수치는 직장인들이 잡코리아에 기재한 평균이므로 실제 연봉과 차이가 날 수 있다. ■ SC제일은행, 여자직원 비율 높지만 남녀 연봉격차도 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한국씨티은행은 남자직원이 1787명으로 여자직원(1727명)보다 많았지만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반면 SC제일은행은 남자직원 1731명, 여자직원 2524명 등으로 여자직원이 더 많았다. 하지만 연봉에서는 두 은행 모두 남녀 격차가 존재했다. 한국씨티은행은 남자직원 평균연봉이 1억2600만원으로 여자직원 평균연봉(8800만원)보다 3800만원 많았다. SC제일은행은 남자직원 평균연봉이 1억1300만원으로 여자직원(6900만원) 보다 4400만원 많았다. 남녀 연봉은 모두 한국씨티은행이 SC제일은행보다 많았고 남녀 연봉 격차는 SC제일은행이 한국씨티은행보다 800만원 가량 더 컸다.  

주요뉴스

부산 수영구, 최근 1년 새 전세가율 대폭 하락

[최천욱 기자] 부산 수영구가 최근 1년 새 전국에서 전세가율이 대폭 하락한 것으로 확인됐다. 조정대상지역 해제 후 타 지역 거주자의 돈이 흘러들어 매매에 나서면서 가격이 오른데 비해 전세가격은 꿈쩍도 하지 않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일각에서 이 같은 상황을 두고 전세 끼고 아파트를 사는 갭투자도 사실상 불가능해졌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21일 KB리브온 등 관련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9월 부산 수영구의 아파트 전세가율은 58.0% 수준이었다. 그런데 지난달 수영구의 전세가율이 43.8%로 1년 새 14.2% 하락했다. 이는 전국에서 가장 낮은 전세가율이고 같은 달 서울 아파트 전세가율이 가장 낮은 용산구(46.1%)보다 2.2% 낮은 수치다. 매매가격이 높으면 전세가격도 높은 게 일반적인데 전세가율 하락은 매매가격에 비해 전세가격이 오르지 않은 게 원인이다.   부산 수영구 일대 아파트 모습 [사진제공=연합뉴스]   부산 수영구는 3.3㎡당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이 최근 1년 새 1553만원에서 2172만원으로 약 40% 올랐다. 반면 같은 기간 3.3㎡당 평균 전세가격은 891만원에서 898만원으로 상승률이 0.8%에 그쳤다. 이는 실거래가에서도 확인됐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시스템에 따르면 남천동에 있는 ‘코오롱하늘채골든비치’ 전용면적 84㎡는 지난해 9월 5억4800만원(8층)에 거래가 이뤄졌지만, 지난달 8억3800만원(9층)에 매매 계약되면서 1년 새 2억9000만원 올랐다. 상승률은 52.9%다.   같은 아파트의 동일 면적 전세 계약이 지난해 9월 4억원(6층)에 이뤄졌지만, 올해 9월에는 3억9000만원(6층)에 계약되면서 1년 새 1000만원 하락했고, 2.5% 낮아졌다.   수영구 민락동에 있는 ‘부산더샵센텀포레’ 전용면적 84㎡ 또한 지난해 9월 5억원(4층)에 거래가 이뤄졌지만, 지난달에는 7억1000만원(8층)에 매매 계약서를 써 1년 새 2억1000만원 올랐고, 42%의 상승률을 보였다.   하지만, 해당 아파트의 전세가 지난해 9월 3억4000만원(22층)에 거래됐고, 올해 9월에는 3억9000만원(21층)에 세입자를 들여 1년 새 보증금이 5000만원 올랐고 14.7%의 상승률을 보였다. 매매가격과 전세가격의 격차는 점점 벌어지고 있는 것이 확인됐다.   한편, 올 들어 9월까지 부산 수영구의 아파트 매매거래량은 2905건으로 한국감정원이 관련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2006년 이후 1~9월 매매거래량이 역대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경제 Economy 더보기

비즈 Economy 더보기

라이프 Economy 더보기

사람들

1 / 4

시큐리티팩트 더보기

전국 더보기

카드뉴스 더보기

뉴투 플러스

1 / 4

포토퍼즐

비밀번호 :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