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투분석] SK텔레콤·KT 마케팅비 급증에 실적 고비…LG유플러스만 웃어

이지우 기자 입력 : 2017.11.07 13:46 |   수정 : 2017.11.07 13:46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뉴스투데이DB


(뉴스투데이=이지우 기자)

3분기 이통 3사 실적 모두 공개…마케팅비 작년 동기 대비 8.3% 급증

SK텔레콤이 6일 3분기 실적을 발표하면서 올해 통신 3사의 3분기 성적표가 모두 나왔다. 발표된 내용을 종합하면 이동통신 3사 모두 마케팅비에 발목을 잡혀 올해 처음 영업이익이 1조원을 밑돌았다.
 
6일 이동통신 업계에 따르면 3분기 연결 기준으로 SK텔레콤·KT·LG유플러스 3사 합산 매출액은 13조3289억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6.5%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은 9838억원으로 5.2% 감소했다.
 
SK텔레콤은 3분기 영업이익 3924억원, 매출 4조4427억원을 기록했으며 KT는 영업이익 3773억원, 매출 5조8266억원, LG유플러스는 영업이익 2141억원, 매출은 3조596억원으로 집계됐다.
 
따라서 SK텔레콤은 영업이익 기준 전년 동기 대비 7.5%, KT는 6.1%씩 감소했으며 LG유플러스만 전년 동기 대비 매출 11.8% 증가했다. 3사 영업이익이 1조원을 밑돈 것은 작년 4분기 이후 처음이다. 
 
이러한 실적 감소는 이통 3사가 25% 요금할인 도입을 앞두고 마케팅 비용 증가하면서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3사 마케팅비는 마케팅비는 2조277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8.3%, 2분기보다 2.6% 증가했다. SK텔레콤의 마케팅 비용은 7976억원으로 전년대비 10.5% 늘었고 KT는 6777억원으로 2% 증가했다. LG유플러스도 5520억원으로 13.4% 증가했다.
 
■ 자회사 실적 개선했지만 마케팅에 발목 잡힌 SK텔레콤
 
3분기 기준 SK텔레콤 가입 고객은 3016만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70만5000명 늘었다. 이 중 LTE 고객은 2257만명으로 전체 가입 고객의 74.8% 수준을 기록했다. 
 
연결 자회사인 SK브로드밴드의 매출은 IPTV 가입자 순증 및 유료 콘텐츠 판매 증가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1.2% 증가한 7602억원을 기록했으며, 영업이익은 298억원을 달성했다. 미디어플랫폼 옥수수는 3분기에 가입자가 63만명 증가해 총 811만명을 기록했다.
 
다음으로 SK플래닛은 11번가 성장으로 전년 동기 대비 5.8% 증가한 2851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따라서 본업인 무선 매출에서 소폭 성장하고 자회사 실적도 개선됐지만 마케팅 비용 증대에에 발목이 잡힌 셈이다. SK텔레콤의 마케팅 비용은 7976억원으로 전년대비 10.5% 늘었고3사 중 영업이익이 7.5%로 가장 큰 폭으로 하락했다.
  
■ KT, 유무선 부진했지만 미디어 콘텐츠는 성장세
 
KT는 SK텔레콤과 마찬가지로 3분기 마케팅비용 및 방송발전기금이 증가하면서 실적 하락세를 면치 못했다. 
 
유무선 사업 매출 부진도 영향을 미쳤다. 무선 전체 가입자수가 늘고는 있지만 무선서비스 매출은 오히려 줄은 것. 무선 전체 가입자는 전 분기 대비 약 27만4000명 증가했지만 매출은 1조6634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0.7% 줄었다.
 
유선 전화와 초고속인터넷을 포함한 유선 매출도 1조2180억원으로 전년 동기(1조2550억원) 대비 2.9% 줄었다.
 
하지만 미디어 콘텐츠 부문은 성장세를 이어갔다. IPTV 우량 가입자가 늘고, 전반적인 서비스 이용이 증가하면서 전년 동기 대비 15.8% 상승한 5726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 LG유플러스, 유무선 골고루 성장…LTE가입자 91%로 체질 개선도
 
SK텔레콤과 KT의 실적 하락 속에서 상대적으로 LG유플러스는 양호한 성적표을 쥐었다. 
 
LG유플러스는 유무선 및 데이터 부문에서 성장세가 두드러졌다. 유선수익은 IPTV, 초고속인터넷, 인터넷전화를 의미하는 TPS 사업과 데이터 사업의 수익 증가 영향 등으로 전년 동기 대비 7.3% 상승한 9622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특히 IPTV 및 기가인터넷 가입자 성장에 힘입어 유선수익 중 TPS 사업 수익은 작년 동기 대비 12.2% 성장한 4497억원을 달성했다. 무선사업 부문은 LTE 고가치 가입자 순증 지속과 월 평균 데이터 사용량 증대로 작년 동기 대비 3.6% 증가한 1조4065억원을 기록했다.
 
데이터수익은 전자결제, 웹하드 등 e-Biz 사업 수익 증가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5.2% 증가한 4243억원을 기록했다. 다만 가입자당평균매출(ARPU)은 선택약정할인율 증가 등의 요인으로 3만5316원을 기록하며 직전 분기 대비 1.19% 하락했다.
 
특히 전체 무선가입자 1303만3000명 중 LTE 가입자는 1186만1000명으로 전체 가입자의 91%를 기록해 체질개선에도 성공했다.
 
■ 3분기 ‘흐림’ 이통 3사…하반기는?
 
KT와 LG유플러스는 실적발표 이후 컨퍼런스콜을 통해 “선택약정할인율 인상으로 무선 매출에 부정적인 영향을 받을 수 있다”면서도 “마케팅 비용 절감, 효율적인 경영활동 등으로 영향을 최소화 할 것”이라고 밝혔다.
 
즉 선택약정할인이 본격적으로 4분기 매출에 반영되면서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지만, 요금할인폭 증가로 가입자의 요금할인 선택이 증가하면서 마케팅비용은 줄어들 것으로 관측돼 고무적이라는 설명이다.
 
또 4분기를 앞두고 이통3사는 주력 사업 매출 하락을 신사업 분야서 채워나갈 것으로 보인다.
 
LG유플러스 CFO(최고재무책임자) 이혁주 부사장은 “지난 9월 15일 선택약정할인률 상승에 따른 수익감소에 대비하기 위해서는 서비스 경쟁력 강화, 경영관리 효율화 등이 중요해 지는 시점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SK텔레콤은 “무선 가입자 위주로 선택과 집중을 하면서 지난 2, 3분기 ARPU(가입자당매출) 성장을 이어갔지만 통신비 인하정책으로 향후 ARPU에 부정적인 영향을 피하기는 어려울 것이다”면서도 “AI·IoT·자율주행·미디어 등 신사업 분야에서 중장기 성장 동력을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뉴투분석] SK텔레콤·KT 마케팅비 급증에 실적 고비…LG유플러스만 웃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