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사장 ‘후임인선’ 공언했지만…새 정부 출범까지 ‘조환익 사장체제’ 유지될 수도

정진용 기자 입력 : 2017.02.09 17:36 |   수정 : 2017.02.09 17:44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한국전력 전남 나주 본사 전경과 이달말로 임기가 끝나는 조환익사장. ⓒ뉴스투데이


최대 공기업 임에도 사장후보 하마평조차 나돌지 않아

탄핵정국 속 황교안 권한대행 임명권 행사여부 불투명


(뉴스투데이=정진용기자) 노른자 중의 노른자로 꼽히는 한국전력 사장은 누가 차지할까. 정부가 이달 말로 임기가 끝나는 조환익 한전사장의 후임 인선에 착수하기로 하면서 국내 최대 규모의 공기업 수장자리를 누가 맡을 것인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9일 기획재정부,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정부는 2월 28일로 임기가 끝나는 조환익 사장 후임을 공모하기로 했다. 조 사장의 경우 이미 3년 임기를 마치고도 1년 연임을 했기 때문에 더 이상 연임시키지 않기로 방침을 정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이달 중으로 임원추천위원회를 구성하고 본격적으로 사장 공모에 나설 계획이다. 문제는 조 사장의 임기가 불과 3주 밖에 남지 않은 시점에서 후임사장을 시간 안에 공모하기가 물리적으로 어려운 상황이다. 조 사장의 임기 만료까지 신임 사장이 선임되지 않으면 조 사장의 임기는 자동으로 연장된다.

시간이 걸릴 수 밖에 없는 절차상 문제도 걸림돌이다. 한전사장은 공모, 임원추천위위원회 후보군 추천, 공공기관운영위원회의 심의·의결 이후 산업부장관이 제청하고 대통령이 임명하는 절차를 거쳐야 한다. 하지만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절차가 진행 중이기 때문에 지금으로서는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임명권을 행사할 수 밖에 없다.

그러나 한전의 경우 상징성이 있기 때문에 황 권한대행이 차기사장을 섣불리 임명할 경우 야당에서 반발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이로 인해 일부에서는 탄핵이 확정될 경우 후임대통령이 결정될 때까지 한전사장 인선이 미뤄질 가능성도 거론되고 있다. 조 사장의 후임에 누가 물망에 오르고 있는지 하마평 조차 들리지 않는 것도 이런 추측을 뒷받침하고 있다.

한전 고위관계자는 “다른 때 같으면 힘있는 정부관료 출신이나, 정권과 관련이 있는 외부인사들의 이름이 오르내리겠지만 이번에는 전혀 감을 잡을 수 없다”고 말했다.

한전 안팎에서는 정부가 일단 “무조건 바꾼다”는 원칙을 정했지만 정치일정 등 현실적인 이유로 조 사장이 차기 대선 때까지 사장직을 유지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다.

실제로 박보환 국립공원관리공단 이사장(임기 2016년 9월23일), 이종인 한국원자력환경공단 이사장(2017년 1월5일) 등은 임기가 이미 끝났지만 여전히 기관장 직을 수행 중이다.

산업자원부 차관 출신인 조 사장은 2015년 12월 한전 사장에 올라 3년임기를 마쳤고 지난해 2월 실적 개선 성과를 인정받아 1년 연임에 성공했다.

조 사장은 취임 1년 만에 한전을 흑자로 전환시켰으며, 2015년 영업이익 10조원을 달성했다. 한전의 지난해 매출액(연결 재무제표 기준)은 60조1903억원, 영업이익은 11조3467억원에 달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전사장 ‘후임인선’ 공언했지만…새 정부 출범까지 ‘조환익 사장체제’ 유지될 수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