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투분석] 검찰, 삼성-박대통령-국민연금 ‘연결고리’ 찾기 수사 속도

정진용 기자 입력 : 2016.11.24 10:33 |   수정 : 2016.11.24 10:48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시민단체 회원들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에 대한 국민연금의 수사를 촉구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그래픽=뉴스투데이


문형표 전 보건복지부장관 24일 소환

박 대통령-삼성 ‘부당거래’ 여부 주목


(뉴스투데이=정진용 기자) 일명 ‘박근혜 게이트’를 수사 중인 검찰이 삼성그룹과 박근혜 대통령, 그리고 국민연금의 연결고리를 찾기 위한 수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검찰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 찬성 결정에 관여한 것으로 알려진 문형표 전 보건복지부장관(현 국민연금 이사장)을 24일 오전 10시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했다.

검찰은 이에 앞서 합병찬성에 관여한 것으로 알려진 홍완선 전 국민연금기금운용본부장을 23일 소환해 조사했다. 홍 전 본부장은 24일 오전 4시 조사를 마치고 귀가했다.

검찰은 최광 전 국민연금 이사장도 지난 22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를 마쳤다. 최 전 이사장은 지난해 홍 전 기금운용본부장에 대해 연임 불가 결정을 내리는 등 정부와 갈등을 빚다가 사퇴했다.

검찰의 수사초점은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해 7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독대한 것과 국민연금의 삼성물산 합병 찬성 사이에 어떤 연관성이 있는지를 규명하는데 모아지고 있다. 이 부회장은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의결을 앞두고 홍 전 본부장을 비밀리에 만난 것으로 전해져 의혹을 증폭시키고 있다.

국민연금은 정당한 절차에 따라 삼성물산 합병에 찬성표를 던졌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결과적으로 합병찬성으로 인해 5900억 원 상당의 평가손실을 입은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검찰이 연결고리 찾기에 화력을 집중하고 있는 이유는 박근혜 대통령이 이 부회장과의 독대 이후 국민연금에 대해 합병찬성을 직, 간접으로 지시한 사실이 밝혀질 경우 뇌물 관련 혐의가 성립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럴 경우 자칫 이 부회장의 삼성그룹 승계전략 전체가 흔들릴 수 있다.

삼성이 그 동안의 수세적 입장에서 벗어나 이날부터 적극적인 해명에 나서고 있는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검찰은 문 전 장관을 상대로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에 찬성한 경위와 찬성 의결에 박 대통령의 지시가 있었는지 등을 집중 확인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뉴투분석] 검찰, 삼성-박대통령-국민연금 ‘연결고리’ 찾기 수사 속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