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투분석] 수상한 국민연금, 검찰 전격 ‘압수수색’

정진용 기자 입력 : 2016.11.23 10:15 |   수정 : 2016.11.23 10:16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검찰은 지난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과정에서 찬성표를 던진 국민연금에 대해 23일 전격 압수수색을 벌였다. ⓒ뉴스투데이


논현동 국민연금 기금운영본부 대상

박근혜 대통령-삼성 ‘거래여부’ 겨냥


(뉴스투데이=정진용 기자) 검찰이 23일 국민연금을 전격 압수수색했다. 지난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 과정에서 국미연금이 손실을 무릅쓰고 찬성표를 던진 배경이 풀릴 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박근혜 게이트를 수사중인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이날 오전 검사와 수사관 10여명을 보내 강남구 논현동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를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기금운용본부장실, 운용전략실 등을 대상으로 삼성물산 합병 관련 문건, 관련자들의 업무용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휴대전화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이 이날 전격적으로 국민연금 압수수색에 나선 것은 지난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과정에서 국민연금이 찬성표를 던진 이유가 석연치 않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기 때문이다.

검찰은 삼성이 미르와 K스포츠재단 출연 이외에도 최순실 씨 딸 정유라에 대해 35억원을 지원하고 최 씨 조카 장시호 씨가 실소유주로 의심받고 있는 동계스포츠영재센터에 대해서도 16억원을 별도 후원한 것이 지난해 7월 박근혜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간 독대 이후 이뤄진 점에 주목하고 있다.

청와대가 국민연금의 의사 결정에 직·간접적 영향력을 행사한 것으로 드러난다면 박근혜 대통령과 삼성에 제3자 뇌물수수 혐의가 적용될 수 있다. 검찰이 박 대통령과 삼성을 동시에 겨냥하고 있다는 해석이 나오는 이유다.

검찰은 최 씨를 구속기소하면서 삼성의 최 씨 모녀 지원 의혹 부분 내용은 공소장에 넣지 않고 별도로 수사 중이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뉴투분석] 수상한 국민연금, 검찰 전격 ‘압수수색’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