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5.03.17 09:2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개그맨 유재석 _  2013.7.  Copyright by artist 러스 쿡 Russ Cook (영국)


‘경청’은 대화법에도 필요
불편한 대화법 벗어나려면 ‘소통’이 중요
 
(뉴스투데이=이나영 선임기자) 요즘 현대 사회 사람들은 어떻게 하면 상대방에게 웃기고 즐겁게 하는 대화법에 집중하며, 대화를 이끌어가고 대화를 통해 말을 잘하는 사람으로 인정받고 싶어한다. 물론 말 잘하고 대화를 통해 인기있는 사람이 되고 싶어하는건 누구나가 그렇다. 하지만 그것이 올바른 대화와 말을 잘하는사람이라 볼 수 없다.

개그맨 유재석은 '국민MC'의 자리를 10년 전부터 지금까지 그 자리를 유지해오고 있다. 유재석은 방송에서 게스트들이 나오면 편안하게 해주는게 장점이다. 그 편안함이 '국민MC'라는 타이틀을 주고 유재석은 게스트들이 나와서 이야기 보따리를 풀 수 있도록 해준다.

왜 유재석은 인기가 있을까? 어쩜 그리도 인기있는 '국민MC'가 되었을까? 방송을 자세히 보면 유재석은 상대의 이야기를 잘 들어주는걸 볼 수 있다. 상대방의 이야기를 잘 들어주고 공감해주며 다시 한번 들은 이야기에 대해서 잘 들었는지에 정리해서 다시 이야기 한다. 여기서 정답을 찾을 수 있다.


■ 경청은 대화를 잘하는 열쇠같은 존재

커뮤니케이션, 즉 대화라는 것은 일방적이면 안된다. 현대사회는 나란 사람을 인정해주고 존중받길 원한다. 그래서 나에 대해 일방적인 대화법으로 표현한다. 아무리 상대에게 이야기 해봤자 들어주는 사람이 없고 서로 각자의 이야기만 하면서 내맘을 몰라준다고 표현한다. 뜻이 서로 통하고 오해가 없는 대화를 하기 위해서는 상대의 이야기를 잘 들어주는 경청 연습이 필요하다.

훌륭한 의사소통을 하기 위해서 자신이 주장하고자 하는 만큼 상대의 의견을 경청해야하고, 자신이 상대를 설득하고자 하는 만큼 상대의 진지한 이야기에도 설득당할 수 있는 마음의 자세를 가져야한다. 자신의 이야기만 하고 상대의 의견을 묵살한다면 상대 역시 자신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지 않게 된다.


■ 효과적인 대화법과 불편한 대화법

효과적인 대화를 하려면 열린 질문을 시작으로 편안한 분위기를 만들어 이야기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단정적으로 말하거나 주의를 두리번 거린다던가 상대를 너무 뚫어지게 쳐다 본다던가 잘난척 또는 자랑거리 같은 일방적으로 이야기를 늘어 놓지 말아야 한다. 상대방의 말을 중간에 함부로 자른다던가 상대의 잘못이나 약점에 대해 함부로 지적하고 감정에 치우쳐 너무 쉽게 흥분하며 대화하는 것은 상대를 낯뜨겁게 하는 대화법이다.


■ 소통의 기본 스킬

대화를 잘하기 위해서 필요한 기술들을 보자.

① 말 할 때
때와 장소를 가려서 적절한 화법을 골라서 해야하는데 자신의 습관적인 말보단 상대방이 이해하기 쉬운말로 표현해서 이야기 해준다. 그리고 유쾌하지 않은 화제는 피하고 밝고 명랑한 표정과 정확한 발음, 적절한 속도로 상대방을 위한, 상대방의 관심과 흥미에 맞추어 이야기 해준다.

② 들을 때
편안한 자세로 상대방의 시선을 마주치며 적극적으로 경청의 자세를 취한다. 공감이 가는 부분에서는 리액션으로 공감의 부분을 표현해준다.

③ 마음
상대를 배려하는 마음. 상대의 입장에서 진정성을 가지고 이애하는 것이 중요하다. 예상되는 문제를 인식하고 개방적인 태도로 피드백을 주고 받는다.
 
 
■ 갈등과 오해는 소통이 안되서 생기는 문제

갈등과 오해는 소통이 안되서 생기는 현상이다. 상대의 이야기를 듣지 않고 본인 스스로가 상상에 의해 판단하기 때문이다. 마음이 삐딱하면 모든 것을 삐딱하게 보는 법이다. 그래서 오해는 오해를 낳고 갈등이 빚어져서 사람을 미워하는 마음을 가지게 된다.

결국 소통이 되지 않아서다. 이렇듯 대화라는 것은 내가 상대의 입장에서 이해하고 본인이 잘 경청 했는지를 다시 한번 정리해서 얘기해 줌으로서 상대가 이야기 한 부분을 확인 어떻게 이해했는지 확인하는게 좋다.

소통에 있어서 경청하는것에 좀 더 포커스를 맞추고 상대의 입장에서 이해한다면 유재석처럼 기억되는 사람, 진정성을 가진 사람으로 성장 할 것이다.



[이나영 선임기자 nystar@nate.com]

UNY차밍스쿨 원장
강동대학교 실용음악과 교수
강남 시니어플라자 모델워킹 강사
UNY Communication 대표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나영의 Charm한 스토리] 유재석에게 배우는 소통의 방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