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5.03.04 14:0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이준기 [사진=(주)나무엑터스]

(뉴스투데이=조영신 기자) 배우 이준기가 첫 중국 주연 영화 ‘시칠리아 햇빛아래’ 촬영을 지난 3일 마쳤다.
 
이준기는 영화 '시칠리아 햇빛아래'에서 사랑하는 여자를 끝까지 지키는 박준호 역을 맡아 지고지순한 순애보를 그렸다.
 
영화는 중국 상해와 이탈리아 시칠리아를 배경으로 국적을 뛰어넘는 사랑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이준기는 약 두 달 반가량 외국에서 촬영하며 지냈다.
 
이준기는 자신의 SNS를 통해 “정말 행복한 기억”이라며 영화 '시칠리아 햇빛아래'의 크랭크업 소감을 남겼다. 영화 해외 로케이션 촬영을 모두 마친 이준기는 오는 5일 귀국할 예정이다.
 
이준기의 첫 중국 영화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영화 '시칠리아 햇빛아래'는 국경과 지역을 넘어선 감동적인 사랑을 하는 남녀의 이야기를 담으며, 프로듀서 관금붕이 제작총괄을 맡고, 임육현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여주인공으로는 저우둥위(주동우)가 출연해 이준기와 호흡을 맞췄다.
 
한편 이준기는 귀국 후, 국내에서 차기작을 검토할 예정이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준기 中주연 영화 ‘시칠리아 햇빛아래’ 촬영 마무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