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지역 불법 투기폐기물 처리율 35%…전국서 제일 낮아”

황재윤 기자 입력 : 2020.10.20 10:43 ㅣ 수정 : 2020.10.20 13:11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환경부와 의성군, 민간 소각업계가 한국환경산업개발에 쌓인 쓰레기 산을 치우고 있다. [뉴스투데이/경북 의성=황재윤 기자]
 

[뉴스투데이=황재윤 기자] 경북지역이 전국에서 불법 투기폐기물 처리가 제일 지지부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더불어민주당 박완주(충남 천안 을) 의원이 경북도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도는 불법 투기폐기물 109만 849t 중 35%인 38만 802톤을 처리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어 경북에서 처리되지 못한 불법 투기폐기물 71만 047t은 포항·경주·안동·영천·상주·경산·청도·고령·성주 등 9개 시·군 22개소 중 12개소는 행정처분 진행 중·수사 중·행정대집행 추진 중 등을 이유로 처리 착수조차 하지 못했다.

박완주 의원은 “처리가 늦어지는 불법폐기물은 주민들에게 고통을 주고, 환경오염을 심화시킨다”면서 “불법폐기물 처리 대응에 지자체·경찰·환경부의 긴밀한 업무 체계가 필요하고, 특히 경북은 타 지자체의 사례를 참고해 처리가 지연되는 사유를 해소해야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북경찰청은 폐기물관리법 위반으로 송치된 인원은 2015년 114명, 2016년 222명, 2017년 315명, 2018년 284명, 2019년 387명으로 5년 사이 3배 넘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