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선거참모에 ‘당선 시 보좌관’ 약속한 구자근 의원 기소

황재윤 기자 입력 : 2020.10.15 08:22 ㅣ 수정 : 2020.10.15 10:03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국민의힘 구자근(경북 구미 갑) 의원이 지난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산업통상자원부에 대한 2020년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 = 연합뉴스]
 

[뉴스투데이/경북 구미=황재윤 기자]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과정에서 선거참모에게 ‘당선 시 보좌관 임명’을 약속한 혐의를 받고 있는 국민의힘 구자근(경북 구미 갑) 의원이 재판에 넘겨졌다.

대구지방검찰청 김천지청은 4·15 총선 과정에서 선거참모에게 ‘당선 시 보좌관 임명’을 약속한 혐의를 받고 있는 구자근 의원을 불구속 기소했다고 15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구 의원은 지난 2019년 12월부터 2020년 1월 사이 3회에 걸쳐 A씨와 A씨의 부인에게 찾아가 선거운동을 도와줄 것을 요청하는 과정에서 ‘당선 시 보좌관 임명’을 약속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를 받고 있다.

실제 A씨는 구 의원으로부터 ‘당선 시 보좌관 임명’ 약속을 받은 이후 선거 슬로건 문구 논의를 시작으로 공약·언론 인터뷰·민생투어·후보 헌혈 등 43건의 보도자료를 작성한 뒤 언론에 배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를 두고 구미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은 “현행 선거법 제230조는 ‘수당, 실비 기타 이익을 제공하는 경우를 제외하고는 수당, 실비 기타 자원봉사에 대한 보상 등 명목 여하를 불문하고 누구든지 선거운동과 관련하여 금품 기타 이익의 제공 또는 그 제공의 의사를 표시하거나 그 제공을 약속하여서는 아니 된다’는 규정 등을 위반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구 의원의 기소를 통하여 A씨의 억울한 죽음의 원인규명의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구자근 의원은 뉴스투데이 대구경북본부에 “A씨에게 자리를 보장했다는 등의 주장은 전혀 사실무근”이라며 “선거기간 동안 간경화 질병 악화로 인해 정상적인 업무가 어려웠고 충분한 배려와 함께 휴식을 가질 것을 권유하는 등 도의적 책임을 다해왔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