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세 안동시장, ‘측근 수의계약’ 특혜 사실로…5명 징계 요구

김덕엽 기자 입력 : 2020.09.25 05:04 |   수정 : 2020.09.25 05:21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0200227181833_bsyrburq.jpg
권영세 안동시장 [사진제공 = 경북 안동시]

 

[뉴스투데이/경북 안동=김덕엽 기자] 권영세 경북 안동시장의 ‘측근 수의계약’ 특혜가 사실로 드러났다.

감사원은 24일 ‘각종 수의계약을 통해 시장 측근 업체에 특혜를 제공한 의혹 관련’ 감사결과를 공개하고, 안동시 공무원 5명에 대한 징계를 요구했다.

감사원에 따르면 안동시가 ‘경로당 유무선 자동화재속보기 설치 사업’을 시행할 당시 기본계획을 수립하며, 실제 거래가격 등을 알아보지 않은 채 업체 이사의 말만 믿고 2700만 원의 단가로 총 192개 5억1840만 원을 적용했다.

이어 세부사업계획을 수립하면서 2019년 예산 5억 1000만 원에 맞춰 단가를 265만 6000원으로 변경해 24개 읍면동에 속보기 8개 등의 설치예산 2124만 8000원을 재배정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장애인단체 사무실 유무선 자동화재속보기 설치 사업’은 장애인 단체 사무실은 장애인편의시설 설치대상이 아님에도 설치예산 2123만 4000원을 들여 유무선 자동화재속보기 등을 구매했다.

이후 장애인 편의시설 설치예산으로 집행할 수 없는 7개 장애인단체 사무실에 설치했고 제조·판매실태나 실제 거래가격 등을 조사·파악하지 않은 채 업체 이사가 제출한 자료와 견적서를 바탕으로 총 2123만 원에 구매·설치해 총 429만 원의 이득을 취한 것으로 드러났다.

감사원은 ‘어린이집 자동화재속보기 설치 보조금 편성과 집행’에 대해선 안동시는 업체 이사가 수시로 찾아와 자신이 취급하는 속보기를 어린이집에 설치할 수 있게 해달라고 부탁하면서 개당 200만 원이라고 했다.

그러자 안동시는 자 속보기의 종류나 제조·판매현황, 실제 거래가격 등을 알아보지도 않은 채 개당 200만 원을 보조하기로 하는 등 2018년 10개(2000만 원), 2019년 20개(4000만 원)를 어린이집에서 각각 신청한 것처럼 서류를 작성해준 것으로 나타났다.

감사원 관계자는 “쇠제비갈매기 인공서식지 조성사업의 적정성에 대해선 자료 조사와 관련자 문답 결과 안동시가 하나의 사업을 부당하게 나눴다고 보기 곤란하여 종결처리 했다”면서 “안동시 공무원 5명은 ‘지방공무원법’ 등을 근거로 중징계와 경징계, 주의 등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권영세 안동시장, ‘측근 수의계약’ 특혜 사실로…5명 징계 요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