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봉 정밀분석 (7)] 업계 빅2 ‘농심’과 ‘오뚜기’, 평균연봉과 직급별 승자는?

강소슬 기자 입력 : 2020.09.22 08:01 ㅣ 수정 : 2020.09.28 08:05

평균 연봉 오뚜기 4100만원 농심 4921만원 / 오뚜기와 농심 모두 남자보다 여성 비율이 더 높아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대기업 입사를 꿈꾸는 취업준비생 입장에서 가장 큰 애환은 ‘정보부족’이다. 물론 합격에 필요한 직무역량이나 스펙에 대한 정보가 가장 절실하다. 하지만 입사 이후 보수체계에 대한 궁금증도 만만치 않다. 특히 평균연봉과 신입사원 초봉, 남녀 간 연봉 격차, 승진 구간별 연봉 인상 폭 등은 취준생이 회사를 평가할 때 중요한 기준이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공개된 각사 사업보고서와 취업포털 ‘잡코리아’ 등의 자료를 종합해 이들 항목에 대한 주요 경쟁기업의 현실을 비교 분석함으로써 취준생들의 판단을 돕고자 한다. <편집자 주>  

 

오뚜기 함영준(오른쪽) 회장과 농심 신동원 부회장 [사진=각 사 / 그래픽=뉴스투데이]
 

[뉴스투데이=강소슬 기자] 농심(대표 신동원, 박준)과 오뚜기는 전형적인 라이벌 기업이다. 라면업계에서 브랜드별 라면시장 점유율만 놓고 보면 농심이 압도적인 차이로 우위를 보이고 있지만, 지난 해 사업보고서에 기재된 매출총액은 오뚜기 2조 3596억원, 농심 2조 3439억원으로 오뚜기가 앞서고 있다. 
 
평균연봉은 농심이 더 높았으며, 최대 연봉 인상구간은 두 기업 모두 ‘부장-임원 구간이 가장 높았다. 두 기업의 평균 근속연수는 농심이 더 높았다.
 
■ 평균연봉, 농심이 오뚜기보다 521만원 더 받아 / 평균 근속연수 농심이 2년 이상 더 길어
 
각 사의 2019년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전체 평균 연봉의 경우 지난해 기준 오뚜기가 4100만원, 농심이 4921만원이다. 농심이 521만원 더 많다. 잡코리아에서 집계한 월 예상 실수령액은 오뚜기 304만원, 농심 353만원이다.
 
사업보고서에는 신입 초봉 정보가 나와 있지 않지만, 크레딧잡에 따르면 신입과 경력을 포함한 입사자의 평균 연봉은 오뚜기는 3913만원, 농심 4927만원이다.
 
평균 근속연수는 오뚜기가 9년 1개월, 농심이 11년 4개월이다. 농심이 오뚜기보다 평균 근속연수가 2년 3개월 더 길었다.

 
[표=뉴스투데이 / 자료=잡코리아, 금융감독원]
 

■ 최대 연봉 인상구간…두 기업 모두 ‘부장-임원’ / 대리 직급은 농심이, 과장은 오뚜기가 더 받아
 
잡코리아 자료에 따르면, 오뚜기의 경우 연봉이 가장 많이 인상되는 구간은 부장에서 임원으로 승진할 때였다. 6710만원에서 1억5600만원으로 132.4%의 증가율을 나타냈다. 농심도 ‘부장-임원’ 구간에서 가장 크게 인상됐다. 9340만원에서 1억5500만만원으로 65.9% 올랐다.
 
같은 사원, 주임, 과장 및 차장, 임원 직급에서의 평균연봉은 오뚜기가 더 높았다. 그러나 대리 직급은 농심(4566만원)이 오뚜기보다 372만원 더 받았고, 부장 직급(9340만원)은 2630만원 더 많이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 농심 남녀 직원 모두 오뚜기보다 농심이 더 받아 / 남녀 연봉 격차도 농심이 더 커
 
오뚜기와 농심 모두 남자 직원이 여자 직원보다 평균적으로 연봉을 더 많이 받았다(임원 제외). 두 기업 모두 여자 직원 비율이 높았지만, 남녀 평균 격차는 농심이 더 컸다.
 
오뚜기의 남녀 직원 비율은 35.5%, 64.5%이다. 농심은 42.2%, 57.8% 수준이다. 남녀 평균 연봉의 차이 격차는 1700만원, 농심 2862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이 남성보다 많은 구조이다.
 
또한 남녀 직원 모두 농심이 오뚜기보다 더 받았다. 오뚜기의 남자 직원 연봉은 5200만원으로 농심 6576만원 보다 1376만원 적었고, 오뚜기 여자 직원 연봉은 3500만원, 농심 3714만원으로 역시 214만원 더 적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