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덕군, 태풍에 390억원 들인 ‘해파랑공원’ 붕괴 부실시공 논란

황재윤 기자 입력 : 2020.09.11 11:13 |   수정 : 2020.09.11 17:49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PYH2020090815990005300.jpg
제9호 태풍 ‘마이삭’에 이어 제10호 태풍 ‘하이선‘ 영향으로 경북 영덕군 강구면 강구항 일대가 대형 파도가 밀려들면서 침수피해가 났다. 8일 강구항 해파랑공원이 초토화돼 벽돌광장에 흙이 쌓여 있고 그 위에 갈매기가 앉아 있다. [사진제공 = 연합뉴스]

 

[뉴스투데이/경북 영덕=황재윤 기자] 경북 영덕군이 390억원을 투입하여 완공한 강구항 해파랑공원이 태풍 ‘마이삭’과 ‘하이선’으로 인하여 무너져 부실시공 논란이 제기되고 있다.

11일 영덕군에 따르면 군은 2016년 390억원을 투입하여 태풍 빈도에 맞춰 8m 높이 파도를 막을 수 있도록 테트라포드를 설치한 뒤 바다를 메워 해파랑공원을 조성했다.

하지만 영덕군이 50년 태풍 빈도에 맞춰 8m 높이 파도를 막을 수 있도록 테트라포드를 설치했지만 ‘마이삭’과 ‘하이선’ 피해를 견디지 못해 공원이 무너졌고, 부서진 콘크리트 더미 등은 공사장을 방불케 했다.

 

영덕군민 A씨는 뉴스투데이 대구경북본부에 “50년을 바라본다며, 400여억원이나 들인 해파랑공원이 잇달은 태풍 피해에 무너진 것을 보면 부실시공이 아닐 수 없다는 생각이 든다”면서 “지금이라도 영덕군이 해파랑공원 시설을 잘 복구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영덕군은 3년 연속 발생한 강구면 침수 피해에 대해 사실상 ‘손을 놓았다’는 지적을 받은 바 있다.

국민의힘 김희국(경북 군위·의성·청송·영덕) 의원의 질의로 한국철도시설공단이 강구면 침수 피해 원인을 분석하기 위한 용역 착수 사실이 알려져 비판을 받았다.

그동안 영덕군 강구면 오포리 주민들은 침수 피해의 원인으로 동해선 철도를 지목한 뒤 대책위원회를 구성, 철도시설공단을 상대로 침수 피해에 대한 원인조사와 합당한 대책 마련을 요구해왔다.

하지만 영덕군은 행정기관으로서 강구면 오포리 주민들과 대책위가 요구한 강구면 침수 피해에 대한 원인 규명에 적극적으로 임하지 않았고, 배수펌프 등을 제때 가동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나 책임론까지 일었다.

실제 영덕군에 따르면 지난달 23일부터 24일 사이 258㎜ 비가 내리면서 오포리 저지대 주택 70가구가 침수 피해를 겪은 것으로 집계됐다.

시급한 조치가 필요한 상황에도 영덕군은 2018년 10월 태풍 콩레이, 2019년 태풍 미탁으로 똑같은 침수 피해에도 적극적으로 대처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영덕군, 태풍에 390억원 들인 ‘해파랑공원’ 붕괴 부실시공 논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