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건설 연계 군위 등에 ‘공항신도시’ 조성

황재윤 기자 입력 : 2020.09.03 17:30 |   수정 : 2020.09.03 17:39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통합신공항 이전지로 거론되는 공동후보지 내에 위치한 도암1리 농암저수지 전경 [사진제공 = 경북 의성군].jpg
대구·경북통합신공항 이전지 확정된 공동후보지(군위 소보·의성 비안) 내에 위치한 도암1리 농암저수지 전경 [사진제공 = 경북 의성군]

 

[뉴스투데이/경북=황재윤 기자]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부지가 최종 확정됐다. 군위와 의성에 각각 공항신도시와 항공클라스터 등이 조성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3일 경북도에 따르면 도가 발표한 연계산업 분야의 밑그림인 ‘통합신공항 연계 전략구상(안)’은 4대 분야 13개 역점 추진과제로 구성되어 있으며, 우선, 공항인프라 및 연관산업 육성, 항공연계 인력양성, 공항연계 관광활성화 전략 등에 약 50여개의 세부과제가 포함됐다.

공항인프라와 연관산업 육성 분야에선 군위·의성 지역에 200만평 규모의 공항 신도시와 항공클러스터 조성을 통해 국내 최대 항공부품 소재단지와  전자부품 기업 집적화 등 ‘ICT 기반 공항경제권’을 조성할 계획이다.

이어 통합신공항 항공물류단지의 ‘자유무역지역’ 지정 추진으로 관세유보, 조세감면, 기반시설 제공 등을 통해 자유로운 제조·물류·유통과 무역활동 등을 보장할 방침이다.

특히 스마트 콜드체인 물류 시스템 구축으로 동남권 바이오 의약품의 수출입 거점을 육성하고, 주문에서 배송까지 원스톱 처리하는 풀필먼트(Fullfillment) 화장품 전용 물류센터를 마련해 경북 화장품 기업의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아울러 항공연계 인력양성을 위해 경북교육청, 대구·경북 대학과 연계하여 항공관련 전문인력 양성학과 개설, 항공산업과 연계한 청년창업특구 조성 등을 통해 도내 청년들에게 공항 관련 다양한 일자리를 창출한다.

경북도는 공항연계 관광활성화 분야에선 통합신공항 테마파크 조성과 함께 첨단 ICT아트박물관, 군수 시뮬레이션센터, 메디컬복합단지, K-군용품 아울렛 등을 포함시킨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통합신공항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 가장 큰 한국판 뉴딜로서, 대구경북의 미래 100년의 새로운 먹거리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2028년 개항에 맞춰 공항은 물론, 연관산업과 SOC까지 완벽하게 구축되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북도는 공항과 연계되는 지역 발전전략 마련을 위해 용역을 추진해 나가고, 공항분야 조직 강화와 연계 산업 육성을 위한 전문가 풀(Pool)을 구성하여 공항연계 발전전략 구상을 심도있게 추진할 계획이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건설 연계 군위 등에 ‘공항신도시’ 조성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