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러플 스타컵’ 성료…감독이 된 ‘카러플’ 인플루언서가 일반 유저와 한팀으로 참여

염보연 기자 입력 : 2020.08.10 17:32 |   수정 : 2020.08.10 17:35

8일 ‘카러플 스타컵’ 결승 온라인 생중계… ‘카트신동’-‘큐쿠루삥뽕’ 대결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염보연 기자] ㈜넥슨(대표 이정헌)은 인기 모바일 레이싱게임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이하 카러플)’의 이벤트 대회 ‘카러플 스타컵’을 마쳤다고 10일 밝혔다.

 
‘카러플 스타컵’은 인플루언서가 감독을 맡아 일반 유저들과 한 팀을 구성하는 방식의 e스포츠 이벤트다. 런민기, 문호준, 신동이, 준, 테드, 피큐큐, 하창봉, 샌박인수 총 8명의 ‘카러플’ 인플루언서가 이번 대회에 감독 역으로 참여했다.
 
11.jpg
[사진제공=넥슨]

 

팀원 선발 단계부터 모바일 레이싱 연습 과정, 다른 팀과의 친선 경기 등 팀마다 ‘카러플 스타컵’ 출전을 준비하는 모습이 각 인플루언서의 유튜브 채널에서 공개됐다.
 
지난 8일 온라인으로 생중계된 ‘카러플 스타컵’ 4강 및 결승에는 문호준의 ‘문호준과아이들’ 팀과 신동이의 ‘카트신동’, 피큐큐의 ‘큐쿠루삥뽕’, 런민기의 ‘러너’가 올랐다.

결승에서 맞붙은 팀은 ‘카트신동’과 ‘큐쿠루삥뽕’이었다. 1라운드 스피드전에서 ‘카트신동’이 완승을 거뒀지만, 아이템전은 ‘큐쿠루삥뽕’이 치밀한 전략과 팀워크로 퍼펙트 승점을 가져갔다. 이어달리기로 치러진 에이스 결정전에서는 ‘카트신동’이 흔들림 없는 주행 라인으로 승리하며 대회 최강팀의 영예를 안았다.
 
12.jpg
[사진제공=넥슨]

 

넥슨은 1위 ‘카트신동’ 팀에게 상금 1천만 원을 수여하고 우승팀의 개성이 담긴 번호판 및 풍선 아이템 제작을 약속했다. 2위 ‘큐쿠루삥뽕’은 5백만 원, 공동 3위를 차지한 ‘문호준과아이들’과 ‘러너’에게는 250만 원씩 수여했다.
 
한편 지난 7월부터 ‘카러플’ 공식 유튜브 및 인플루언서들의 유튜브, 트위치 채널을 통해 공개된 ‘카러플 스타컵’ 관련 영상 콘텐츠는 총 합산 조회수 1,200만여 회를 기록했다.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와 ‘카러플 스타컵’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공식 사이트와 커뮤니티에서 확인할 수 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카러플 스타컵’ 성료…감독이 된 ‘카러플’ 인플루언서가 일반 유저와 한팀으로 참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