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공약 특별교통수단 1116대 조기확보 ‘눈앞’…광역운영 체계 확립 시동

김충기 기자 입력 : 2020.08.09 21:29 |   수정 : 2020.08.09 21:29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6.png
경기도 특별교통수단. [사진제공=경기북부청]


[뉴스투데이=김충기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민선7기 교통약자 이동권 보장 공약인 ‘특별교통수단 1116대 확보’가 연내 조기 달성될 전망이다.

 

2018년 민선7기 출범 당시 도내 교통약자들의 이동권 보장을 위해 전국 지자체 최초로 오는 2022년까지 법정대 수 558대의 200%에 해당되는 1116대의 특별교통수단을 확보하겠다고 공약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지난 2018년부터 2020년까지 3년 간 시군비를 포함해 총 2581억 원을 투자, 현재까지 총 1101대의 특별교통수단을 확보해 시군별 이동지원센터를 통해 운영 중이다(2020년 6월말 기준). 이는 당초 공약대비 약 98%에 달하는 수준으로, 올 연말까지 1116대의 목표 달성이 무난할 것으로 보인다.

 

도는 특별교통수단 차량 확보에만 만족하지 않고 2021년까지 특별교통수단의 광역통합운영 체계를 확립한다는 계획이다.

 

이 체계가 확립되면, 특별교통수단 운영의 효율화를 꾀할 수 있는 것은 물론, 현재 도내 12개 시군에 한정된 특별교통수단의 운행지역 범위를 수도권 전 지역까지 확대함으로써 교통약자들의 이동편의가 대폭 증대될 전망이다.

 

이를 위해 31개 시군과 협력해 전산운영시스템 연계성을 강화하고, 현재 시군별 조례로 두고 있는 특별교통수단의 운행지역, 이용대상 및 요금 등 운영기준에 대한 정비도 병행할 방침이다. 또한 보다 내실 있는 운영을 위해 교통 및 전산시스템 전문가, 도의원 등 외부 자문위원을 위촉해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다.

 

도는 이 사업의 구체적인 추진을 위해 10일 경기도 인재개발원 다산홀에서 전문가 및 시군 담당팀장이 모이는 전체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특별교통수단 확대와 광역운영은 도내 교통약자 분들의 오랜 숙원사항”이라며 “앞으로 시군과 긴밀한 협력을 통해 한정된 재원을 토대로 효과를 극대화 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특별교통수단은 '교통약자의 이동편의 증진법'에 의거해 장애인, 고령자, 임산부 등 교통약자들의 이동을 지원하고자 휠체어 등의 장비를 장착한 차량을 말한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재명 공약 특별교통수단 1116대 조기확보 ‘눈앞’…광역운영 체계 확립 시동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