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하나은행, 장마철 집중호우 피해 복구 위한 금융지원 나서

이채원 기자 입력 : 2020.08.03 18:08 |   수정 : 2020.08.03 18:08

피해 개인고객 및 기업에 신규 대출, 만기 연장, 금리 우대, 수수료 면제 등 실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이채원 기자] 우리금융그룹과 하나은행은 이번 장마철 집중호우로 인해 피해를 입은 기업 및 지역주민, 소상공인을 위해 금융지원을 실시한다고 3일 밝혔다.


우리금융그룹은 대한 적십자사에 성금 1억원 기부 및 피해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에 5억원 이내의 금융지원을 할 방침이다.하나은행은 중소·중견기업 및 개인사업자 등 기업손님에게는 5억원 이내의 금융지원, 개인손님에게는 최대 1.0%p의 금리를 인하한다.

 

PYH2020080317140000400.png
우리금융그룹과 하나은행은 이번 장마철 집중호우로 인해 피해를 입은 기업 및 지역주민, 소상공인을 위해 금융지원을 실시한다고 3일 밝혔다. [사진출처=연합뉴스]


■우리금융, 성금 1억원 기부 및 재난구호키트 지원…피해 개인고객 및 중소기업에 최대 5억원 금융 지원


우리금융그룹은 앞서 국가 재난·재해에 신속히 대응하고자 대한적십자사와 함께 재난구호키트(모포, 속옷, 위생용품, 생활용품 등)를 사전 제작한 바 있으며, 이번 피해지역 이주민을 위해 사용할 예정이다. 우리금융그룹은 집중호우 피해 이재민들을 대상으로 피해시설 복구와 금융비용 완화를 위한 금융지원도 실시한다.


우리은행은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에게 5억원 범위 내의 운전자금 대출이나 피해실태 인정금액 범위 내의 시설자금 대출을 지원한다. 기존대출에 대해서도 1년 범위 내에서 만기연장이 가능하고 분할상환 납입기일은 유예 받을 수 있다. 지역주민들도 개인 최대 2천만원의 긴급 생활자금 대출과 대출금리 최대 1%p 감면, 예적금 중도해지시 약정이자 지급, 창구 송금수수료 면제 등의 금융지원을 받을 수 있다. 우리은행은 대출 금리와 수수료 감면을 통해 소상공인, 중소기업들 그리고 지역 주민들의 금융비용 부담을 줄여, 재기를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우리카드도 집중호우 피해를 입은 고객을 대상으로 카드 결제대금 상환 유예 등을 지원한다. 카드 결제 대금을 최대 6개월까지 유예하고 피해 발생 후 발생된 결제대금 연체에 대해서는 연체이자도 면제해 준다.


우리금융그룹 관계자는 “어려운 시기를 겪고 있는 지역주민과 소상공인, 중소기업에게 대출 지원, 금리 및 수수료 감면 등을 지원할 계획”이라며, “피해 기업과 주민들이 빨리 재기해 일상으로 복귀하는데 힘이 되고자 한다”고 밝혔다.

 

■하나은행,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 기업 대상 신규 자금 지원, 대출연장 등 최대 5억원의 금융지원


하나은행은 중소·중견기업 및 개인사업자 등 기업 손님에 대해서는 총 한도의 제약 없이 업체 당 5억원 이내의 신규 긴급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한다.


또한, 기존 대출 만기도래 시 원금 상환 없이 최장 1년 이내 대출의 만기 연장을 지원하고 분할 상환금의 경우 최장 6개월 이내 상환을 유예하기로 했다.


피해를 입은 기업 손님에 대해서는 최대 1.3%P 이내의 금리 감면을 지원하며, 개인 손님에 대해서도 가계대출 신규 및 연장 시에 최대 1.0%P까지 금리를 감면한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이번 집중호우로 인해 피해를 입은 기업과 개인에 대해 신속히 금융지원을 함으로써 피해를 최소화하고 경제전반으로 위험이 전이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우리금융·하나은행, 장마철 집중호우 피해 복구 위한 금융지원 나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