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값, 7·10대책에도 ‘브레이크 없는 벤츠’?

최천욱 기자 입력 : 2020.07.16 14:50 |   수정 : 2020.07.16 14:50

전주 대비 0.09% 상승…오름폭은 다소 둔화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최천욱 기자] 7·10대책에도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이 떨어지지 않고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다만 상승폭은 다소 둔화됐다.
 
16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값(지난 13일 기준)이 전주(0.11%)대비 0.02%포인트(p)내렸지만 0.09% 상승하면서 6주 연속 오름세를 이어갔다.
 
GBC.PNG
7·10대책에도 서울 아파트값의 상승세는 계속되고 있다. 사진은 강남구 삼성동과 송파구 잠실동 일대 모습. [사진제공=연합뉴스]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묶인 잠실동이 있는 송파구(0.13%)는 두 주 연속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삼성·대치·청담동이 있는 강남구도 지난주(0.12%)에 이어 0.11% 올라 규제 이후 오히려 아파트값이 크게 오르는 현상이 나타났다. 서초구도 0.09% 올라 지난주(0.10%)부터 강세가 이어졌다.

 

한국감정원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이후 규제지역 인근 지역으로 매수세가 몰리면서 가격이 오르면서 거래가 이뤄지고 있다”면서 “6·17대책 후속조치(담보대출), 7·10보완대책 발표(다주택자·단기거래 세재 강화) 등 안정화 정책 지속에 따른 영향으로 일부 관망세 보이며 상승폭이 축소됐다”고 설명했다.

 
강남구 도곡동에 있는 도곡렉슬 전용 84.9㎡는 지난달 초 23억1000만원(11층)에 매매된 뒤 6·17대책 이후인 26일 23억5000만원(10층)에 거래됐고 이달 초에는 26억5500만원(8층)에 매매 계약서를 써 한 달여 만에 3억원 이상 오른 것으로 알려졌다.
 
9억원 미만의 중저가·중소형 아파트가 몰려 있는 노원(0.11%)·도봉(0.12%)·강북구(0.11%) ‘노도강’ 지역과 금천(0.07%)·관악(0.09%)·구로구(0.09%) ‘금관구’ 지역도 지난주와 비슷한 상승률을 기록했다.
 
경기는 지난주(0.24%) 상승률과 비슷한 0.23%를 기록했다. 정비사업 기대감으로 광명시(0.54%)와 위례신도시가 있는 하남시(0.51%), 별내선 교통 호재가 있는 구리시(0.47%) 등이 올랐다.
 
전셋값은 0.13% 올라 지난주(0.10%)보다 상승폭을 키워 55주 연속 올랐다. 특히 강남권 아파트의 전셋값 상승률이 지난주에 이어 눈에 띄게 높았다. 강동구(0.30%)가 가장 많이 올랐고, 강남(0.24%)·서초(0.21%)·송파구(0.26%) 등도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저금리에 풍부한 유동성, 2년 실거주 수요, 청약 대기 수요 등 영향으로 매물 부족 현상이 나타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서울 아파트값, 7·10대책에도 ‘브레이크 없는 벤츠’?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